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진이세[秦二世] ~ 진인설언[秦人設言] ~ 진인책[秦人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40  

진이세[秦二世] 진시황의 둘째 아들 호해(胡亥)를 말한다. 진 시황이 죽자 이사(李斯)와 조고(趙高)가 유조(遺詔)를 위조하여 장자 부소(扶蘇)를 죽이고 호해를 세웠고, 조고가 정사를 마음대로 하여 관동(關東)에서 도적이 일어나게 되매 이세가 조고를 책망하자, 조고가 시해(弑害)하였다. <史記 卷六>

진인[眞人] 도득(道得)한 사람.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사람의 일을 다하고 천명을 기다림.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그 후는 천명에 맡김을 이른다.

진인설언[秦人設言] 까마귀 머리가 희어지고 말이 뿔이 났다는 말. 진왕(秦王)이 연()의 태자(太子) ()을 옥에 가두어 놓았는데, 그가 보내달라고 하자, 진왕이 그러라고 하면서 말하기를 까마귀 머리통이 희어지고 말이 뿔이 나면 그때 보내주리라.” 하였다. 단이 하늘을 우러러 탄식했더니 그 후 까마귀 머리가 하얗게 변하고 말도 뿔이 나서 진왕이 깜짝 놀라 그를 풀어줬다고 한다. <事文類聚>

진인종식[眞人踵息] 장자(莊子) 대종사(大宗師)진인(眞人)의 호흡(呼吸)은 대지를 딛고 서서 발뒤꿈치로부터 쉬어 나오고, 보통 사람의 호흡은 목구멍으로부터 나온다.” 한 데서 온 말이다.

진인책[秦人策] () 나라 대부(大夫) 사회(士會)가 진() 나라에 도망가 있을 적에, () 나라에서 진() 나라가 사회를 등용할까 염려한 나머지, ()의 수여(壽餘)를 시켜 사회를 꾀어서 진() 나라를 탈출시킬 때에 진() 나라 대부 요조(繞朝)가 사회에게 자기 말채찍을 주면서 말하기를 () 나라에 사람이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의 꾀를 마침 쓰지 않았을 뿐이다.”고 하여, 사람을 속일 수 없음을 주의시킨 데서 온 말이다. <左傳 文公十三年>

 

 



번호 제     목 조회
4780 책객[冊客] ~ 책기지심[責己之心] ~ 책비[責備] 1345
4779 당가사[黨家事] ~ 당계[棠溪] ~ 당계곡[唐鷄曲] 1347
4778 진목루[秦穆樓] ~ 진무[眞武] ~ 진미공[陳眉公] 1347
4777 질발[叱撥] ~ 질상담[迭相擔] ~ 질석제형[叱石弟兄] 1347
4776 척안[隻眼] ~ 척안곤붕등유희[斥鷃鵾鵬等遊戱] ~ 척안하증선대붕[斥鷃何曾羨大鵬] 1348
4775 삼자각모외[三子各慕外] ~ 삼자부[三字符] ~ 삼잔[三孱] 1349
4774 지소적[枝掃迹] ~ 지시긍균고[知時矜菌蛄] ~ 지어지앙[池魚之殃] 1353
4773 지상담병[紙上談兵] ~ 지생모[紙生毛] ~ 지성설적상[至誠說狄相] 1354
4772 무미랑[武媚娘] ~ 무미만굴[霧迷蠻窟] ~ 무병자구[無病自灸] 1357
4771 박혁현호이[博奕賢乎已] ~ 박효백[朴孝伯] ~ 박희[薄姬] 1366
4770 철삭은구[鐵索銀鉤] ~ 철석간장[鐵石肝腸] ~ 철숙음수[啜菽飮水] 1366
4769 진변[辰弁] ~ 진부귀정통[眞符歸正統] ~ 진사차[辰巳嗟] 136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