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질어[叱馭] ~ 질어경험조[叱馭經險阻] ~ 질어심[叱馭心]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89  

질어[叱馭] 마부를 다그쳐 말을 빨리 몰게 한다는 뜻으로 국은(國恩)에 보답하기 위해 험한 길도 주저하지 않고 내닫는 것을 말한다. () 나라 왕양(王陽)이 익주자사(益州刺史)로 부임할 때 험난한 사천성(四川省) 공래산(邛郲山)의 구절판(九折阪)을 넘으면서 혹시 몸을 상해 어버이에게 누를 끼칠까 염려하여 그냥 돌아왔는데, 뒤에 왕존(王尊)이 같은 일로 이 고개를 넘으면서 마부를 꾸짖어[叱馭] 말하기를 왕양(王陽)은 효자라서 자기 몸을 아꼈지만, 나는 충신이니 말을 빨리 몰아라.”라고 했던 고사가 있다. <漢書 王尊傳>

질어경험조[叱馭經險阻] ()나라 왕량(王良)이 익주 자사(刺史)로 가다가 검각산(釰閣山) 험한 곳에 이르러 말을 돌리며 어찌 부모의 끼쳐 준 몸으로 이 험한 곳을 지나랴.” 하였다. 그 뒤에 왕존(王尊)이 익주 자사로 가다가 그 곳에 이르자 어자(御者)가 말하기를 여기가 왕량이 말을 돌린 곳이요.” 하니, 왕존이 어자를 꾸짖으며 왕량은 부모를 위한 효자(孝子)가 되었는데, 왕존은 나라를 위한 충신(忠臣)이 될 수 없으랴.” 하고, 그 곳을 통과하여 부임(赴任)하였다.

질어공판로[叱馭邛阪路] () 나라 왕존(王尊)이 익주 자사(益州刺史)에 임명되어 험하기로 유명한 공래(邛郲) 구절판(九折阪)을 지나갈 때, 마부를 꾸짖으며[叱馭] “옛날 왕양(王陽)은 효자라서 주저했지만, 나는 충신이니 빨리 말을 몰아라.”라고 했던 고사가 전한다. <漢書 卷76 王尊傳>

질어심[叱馭心] 충신의 마음을 말한다. 국은(國恩)에 보답하기 위해 험한 길도 주저하지 않고 내닫는 것을 말한다. () 나라 왕양(王陽)이 험난한 구절판(九折阪)을 넘으면서 혹시 몸을 상해 어버이에게 누를 끼칠까 염려하여 그냥 돌아왔는데, 뒤에 왕존(王尊)이 이 고개를 넘으면서 마부를 꾸짖어[叱馭] 말하기를 빨리 몰아라. 왕양은 효자요, 왕존은 충신이니라.”라고 했던 고사가 있다. <漢書 王尊傳>

 

 



번호 제     목 조회
4816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1269
4815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269
4814 치의[緇衣] ~ 치이자[鴟夷子] ~ 치이자피[鴟夷子皮] 1270
4813 짐심[斟尋] ~ 집고사[集古辭] ~ 집구시[縶駒詩] 1272
4812 집집[湒湒] ~ 집편[執鞭] ~ 집편지사[執鞭之士] 1272
4811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272
4810 석채[釋菜] ~ 석척[蜥蜴] ~ 석척시우아[蜥蝪狋吽牙] 1274
4809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274
4808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277
4807 진해제척공분분[秦奚齊戚空紛紛] ~ 진향원[진香院] ~ 진현례[陳玄禮] 1279
4806 집서세[執徐歲] ~ 집우이[執牛耳] ~ 집중우훈[執中虞訓] 1281
4805 창귀[倀鬼] ~ 창낭고설가[滄浪鼓枻歌] ~ 창두군[蒼頭軍] 128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