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집집[湒湒] ~ 집편[執鞭] ~ 집편지사[執鞭之士]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57  

집집[揖揖] 많이 모여 있는 모양이다

집집[湒湒]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모양, 비 내리는 소리, 뿔이 나 있는 모양이다.

집파하이위의[緝破荷而爲衣] 찢어진 연잎을 모아 옷 만들다. 굴원(屈原)의 이소(離騷)에서 나온 말로 그의 고결(高潔)함을 나타낸 말이다.

집편[執鞭] 말 모는 사람. 너무도 사모한 나머지 아무리 천한 일이라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안자(晏子)가 지금 살아 있다면 그의 마부가 되어 말채찍을 잡는 일이라도 흔쾌히 할 것이다.[假令晏子而在 余雖爲之執鞭 所忻慕焉]”는 사마천(司馬遷)의 말에서 비롯된 것이다. <史記 管晏列傳論>

집편[執鞭] 집편(執鞭)은 채찍을 잡는 마부를 가리킨다. 공자(孔子)가 일찍이 부자를 구해서 된다면 나는 집편의 일이라도 하겠다.” 하였다. <論語 述而>

집편미원[執鞭微願] 안자(晏子) 같은 사람을 위해서는 그를 위해 말채찍을 잡는 일[執鞭]도 달갑게 여기겠다는 사마천(司馬遷)의 말이 있다. <史記 管晏列傳論>

집편지사[執鞭之士] 채찍을 들고 일을 하는 사람을 말한다. 옛날 이런 직업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세 가지가 있었다. 첫째 수레를 모는 어자(御者), 둘째는 제왕이나 제후들이 행차할 때 채찍을 들고 그 앞길을 정리하는 사람, 셋째는 시장의 질서를 유지하는 사람이 있었다.

 

 



번호 제     목 조회
4793 창귀[倀鬼] ~ 창낭고설가[滄浪鼓枻歌] ~ 창두군[蒼頭軍] 1801
4792 은망해삼면[殷網解三面] ~ 은미[隱微] ~ 은배우화[銀杯羽化] 1803
4791 화벽[和璧]~화병[畫餠]~화보[花譜]~화복동문[禍福同門]~화복무문[禍福無門] 1809
4790 진해제척공분분[秦奚齊戚空紛紛] ~ 진향원[진香院] ~ 진현례[陳玄禮] 1815
4789 사궁[四窮] ~ 사극[謝屐] ~ 사급계생[事急計生] 1819
4788 반착[盤錯] ~ 반착기[盤錯器] ~ 반첩여[班婕妤] 1820
4787 천학비재[淺學菲才] ~ 천향[天香] ~ 천형[踐形] 1823
4786 질어[叱馭] ~ 질어경험조[叱馭經險阻] ~ 질어심[叱馭心] 1827
4785 노화[爐火] ~ 노후반[魯侯泮] ~ 녹거귀[鹿車歸] 1837
4784 가액지망[加額之望]~가야[伽倻]~가야[伽倻]~가야다투참[佳冶多妬讒]~가양[嘉釀] 1838
4783 달수[獺髓] ~ 달유보본[獺猶報本] ~ 달인비과망[達人非果忘] 1839
4782 단후[短後] ~ 달권[達權] ~ 달달[怛怛] 184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