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징사[徵士] ~ 징심지관[澄心止觀] ~ 징청지[澄淸志]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605  

징사[徵士] 학문과 덕행으로 조정의 부름을 받고 벼슬했던 사람을 말한다. 참고로 도연명(陶淵明)의 사시(私諡)가 정절징사(靖節徵士)이다.

징사[徵士] 학행(學行)이 높아서 임금이 불러도 나아가지 않는 선비이다.

징서[徵書] 군졸을 징발하고 군량을 조달하라는 명령서(命令書)를 말한다.

징심지관[澄心止觀] ()는 생각을 없애는 것이요, ()은 지혜로 본체(本體)를 관조(觀照)한다는 뜻이다.

징재[徵在] 공자(孔子)의 어머니 안씨(顔氏)의 이름이다.

징조[徵調] 명을 내려 군대와 군량을 징발하는 것을 말한다.

징청[澄淸] 천하를 깨끗이 맑히려는 뜻을 이른다. 후한 때 기주(冀州)에 기근이 들어 도적이 떼지어 일어났을 적에 범방(范滂)을 청조사(淸詔使)로 삼아 그 곳을 안찰(案察)하게 하니, 범방이 수레에 올라 말고삐를 잡고는 개연히 천하를 깨끗이 맑히려는 뜻이 있었다는 데서 온 말이다. <後漢書 卷六十七>

징청증안비[澄淸曾按轡] 난세(亂世)에 정치를 혁신하여 천하를 안정시키고자 하는 뜻을 말한다. 후한서(後漢書) 당고열전(黨錮列傳) 범방(范滂)이때 기주(冀州)에 기근이 들어서 도적떼가 일어났는데, 범방이 청조사(淸詔使)가 되어 안찰하게 되었다. 범방은 수레에 올라타 말고삐를 고쳐 잡고는 개연히 천하를 맑게 할 뜻을 품었다.” 하였다.

징청지[澄淸志] 후한(後漢) 범방(范滂)이 환제(桓帝) 때 기주(冀州)를 안찰(按察)하러 갈 때에 천하를 맑힐 뜻이 있었다.

 

 



번호 제     목 조회
4816 척리도환[隻履徒還] ~ 척벽비보[尺璧非寶] ~ 척사욕[擲梭辱] 1164
4815 척강조석망[陟岡朝夕望] ~ 척강좌우[陟降左右] ~ 척금인[擲金人] 1035
4814 처음식영[處陰息影] ~ 처제[妻齊] ~ 처중[處仲] 1002
4813 책책[嘖嘖] ~ 처당차연작[處堂嗟燕雀] ~ 처성자옥[妻城子獄] 1112
4812 책상퇴물[冊床退物] ~ 책시[簀尸] ~ 책시범자[簀尸范子] 1090
4811 책객[冊客] ~ 책기지심[責己之心] ~ 책비[責備] 1197
4810 채필토홍예[彩筆吐虹蜺] ~ 채호재고진[彩毫才告盡] ~ 채화지[採華芝] 1048
4809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133
4808 채익[彩鷁] ~ 채주소역[蔡疇邵易] ~ 채중랑[蔡中郞] 1094
4807 채옹초미금[蔡邕焦尾琴] ~ 채원정[蔡元定] ~ 채의환[彩衣歡] 1230
4806 채승[彩勝] ~ 채시관[采詩官] ~ 채약동남[採藥童男] 1249
4805 채석이백명[采石李白名] ~ 채석주중금[采石舟中錦] ~ 채수[綵樹] 100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