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창음[菖飮] ~ 창전혈지승[窓前穴紙蠅] ~ 창졸지간[倉卒之間]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72  

창음[菖飮] 단오(端午). 단오에 창포를 마시므로 이르는 말이다.

창의[昌意] 황제(黃帝)의 둘째 아들로 황제(黃帝)의 비() 누조(嫘祖)의 소생이다. 누조는 서릉씨(西陵氏)의 딸이다. 그녀가 처음으로 백성들에게 양육( )을 가르쳤기 때문에 선육( )이라고도 하고 또 여행 다니기를 즐겨 하다가 길 위에서 죽었기 때문에 도로신(道路神)이라고도 한다.

창잠[창잠] 단오절의 음식인 창포(菖蒲) 김치와 창포 술을 말한다.

창전혈지승[窓前穴紙蠅] 불교 선종(禪宗)에서는 선을 공부하는 사람을 마치 광명(光明)을 찾는 파리가 창문을 바른 종이 한 장을 뚫으려고 애쓰는 데에 비유하였다.

창정[蒼精] 창정은 용()의 이름. 신선전(神仙傳)호공(壺公)내가 함영(含景)을 차고 창정을 탄다.’ 했다.” 하였다.

창제[倉帝] 창제는 문자(文字)를 처음 만들어낸 창힐(倉頡)을 높인 것으로 뒷사람들이 맨 처음 글자를 만든 창힐의 공을 훌륭하게 여겨 마침내 제황(帝皇)의 존호(尊號)를 붙인 것이라 한다. <廣雅 釋詁>

창조[蒼鳥] , 독수리.

창졸지간[倉卒之間] 갑작스런 동안. 창졸간(倉卒間).

 

 



번호 제     목 조회
4804 채봉인[蔡封人] ~ 채부다탈락[菜部多脫落] ~ 채색[菜色] 998
4803 채번[綵幡] ~ 채번은[綵幡恩] ~ 채복인[彩服人] 1081
4802 채모팽기[蔡謨蟛蜞] ~ 채묵[蔡墨] ~ 채미인[採薇人] 1234
4801 채란[采蘭] ~ 채란시[採蘭詩] ~ 채륜[蔡倫] 1070
4800 채근백사[菜根百事] ~ 채녀가[蔡女笳] ~ 채도주[蔡道州] 1024
4799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1175
4798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177
4797 창촉[菖歜] ~ 창포고[菖蒲苦] ~ 창피[猖被] ~ 창해검무흔[蒼海劒無痕] 1323
4796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176
4795 창주[滄洲] ~ 창주기[蒼州期] ~ 창주이로[蒼洲二老] 1318
4794 창음[菖飮] ~ 창전혈지승[窓前穴紙蠅] ~ 창졸지간[倉卒之間] 1273
4793 창외청산[窓外靑山] ~ 창우철검[倡優鐵劍] ~ 창유소만리[搶楡笑萬里] 125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