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32  

창중서[倉中鼠] 이사(李斯)는 초() 나라 사람인데 일찍이 고향에서 소리(小吏)로 있다가 칙간[]에 들어가서 똥을 먹는 쥐를 보고는 탄식하기를 이 쥐가 이 더러운 데 있지 않고 나라의 쌀창고에 살았더라면 얼마나 편하고 배부를 것인가. 사람도 이와 같다.” 하고는 곧 진() 나라에 들어가서 승상(丞相)이 되어 부귀를 누리다가 필경에 혹독한 형벌을 받아 죽었다. 여기서는 부귀가 화()가 될 줄 깨닫지 못하였다는 뜻이다.

창중수[窓中岫] 사조(謝脁)가 여법조(呂法曹)에 화()창문 정면에 먼 멧부리 늘어섰고 뜰 가에 높은 수목 우거졌네.” 하는 시를 말한 것이다.

창창[倀倀] 갈질을 잃어 헤매는 모양.

창창[凔凔] 냉랭한 모양. 추운 모양, 하늘의 넓고 푸른 모양.

창창[惝惝] 넋을 잃고 멍하게 있는 모양.

창창[倡倡] 빛깔이 화려한 모양.

창창[摐摐] 소리가 크면서 명랑한 모양, 뒤얽혀 어지러운 모양.

창창[愴愴] 슬픈 모양, 슬퍼 상심하는 모양.

창창[悵悵] 한탄하는 모양.

창창[暢暢] 화락한 모양.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하늘은 푸르른 색깔처럼 정대한 것이 아니겠느냐는 뜻으로 장자(莊子) 소요유(逍遙遊)하늘이 푸른 것은 원래 그렇기 때문인가, 아니면 다다를 수 없이 너무 떨어져 있어서 그렇게 보이는 것인가.[天之蒼蒼 其正色邪 其遠而無所至極邪]”라는 구절을 인용한 것이다.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노성인(老成人)은 나이가 많아 경험이 풍부한 선배를 말한다. 공자(孔子)가 죽자 노 애공(魯哀公)의 뇌사(誄辭)호천(昊天)이 돕지 않아 한 노인을 남겨두지 않았다.” 한 말에서 나온 것이다. <孔子家語>

 

 



번호 제     목 조회
4816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1333
4815 명실상부[名實相符] ~ 명어화정[鳴於華亭] ~ 명왕막사투편지[名王莫肆投鞭志] 1334
4814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344
4813 창귀[倀鬼] ~ 창낭고설가[滄浪鼓枻歌] ~ 창두군[蒼頭軍] 1346
4812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347
4811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349
4810 부가[夫家] ~ 부가상자행[附葭常自幸] ~ 부간부담[附肝附膽] 1353
4809 초명[蟭螟] ~ 초목고[草木枯] ~ 초목충어학[草木虫魚學] 1355
4808 서견[噬犬] ~ 서경[西京] ~ 서경루망[西京漏網] 1356
4807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357
4806 차녀[姹女] ~ 차대질[嗟大耋] ~ 차복배중록[且覆杯中淥] 1364
4805 천엽연화[千葉蓮花] ~ 천오[天吳] ~ 천우교목[遷于喬木] 136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