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84  

창해구석[滄海驅石] 진 시황의 고사. 진 시황이 해가 뜨는 곳을 보려고 바다에 다리를 놓을 때, 어떤 신인(神人)이 돌을 몰고 오면서 더디면 돌에 채찍질을 하는데 돌에서 피가 났다고 한다. <三齊略記>

창해군[滄海君] 장량(張良)이 한()의 원수를 갚기 위해 동쪽으로 가서 창해군을 만나 거기서 역사(力士)를 얻어가지고 철퇴를 만들어 진시황을 저격했었다.

창해군[倉海君] 진나라 말 동이(東夷)의 군장(君長)으로 이름은 실전되었다. 지금 한국의 중부 지방에 있었던 예맥(濊貊)의 군주로 한무제 때 그 땅에 창해군(倉海郡)을 설치했기 때문에 사마천은 이로 인해서 그 군주를 창해군(倉海君)이라 명명한 것이다. 진나라 때 현인의 칭호라는 설도 있다. 또 다른 설은 남쪽의 이민족인 제오(諸奧)의 군장으로 그 선조는 월왕(越王) 무강(無彊)으로 초나라가 월나라를 멸하자 무강의 아들이 자립하고 창해군(倉海君)이라 호칭했다고 했다.

창해상전[滄海桑田] 푸른 바다가 변하여 뽕밭으로 된다는 말로 곧 덧없는 세상이라는 뜻.

창해생연적[滄海生涓滴] 작은 데에서 시작하여 큰 것을 이룸.

창해수병[滄海戍兵] 창해는 동해 즉 발해(渤海), 가도(椵島)에 진을 친 명 나라 군대를 가리킨다.

창해유주[滄海遺珠]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현자(賢者) 또는 명작(名作)을 비유하는 말.

창해일속[滄海一粟] 넓고 큰 바다에 떨어진 한 톨의 좁쌀. 아주 큰 것 중에 아주 작은 것. 흔히 광대한 우주 속의 인간의 하찮음을 비유. 소식(蘇軾)전적벽부(前赤壁賦)’천지간에 붙어 있는 하루살이 같은 목숨, 망망한 바다 속 한 알의 좁쌀일세.[寄蜉蝣於天地 渺滄海之一粟]”라는 표현이 있다.

창해일속[滄海一粟] 큰 바다에 뜬 한 알의 좁쌀이란 뜻에서, 아주 큰 물건 속에 있는 아주 작은 물건을 말한다. 대해일적(大海一滴).

 

 



번호 제     목 조회
4804 채봉인[蔡封人] ~ 채부다탈락[菜部多脫落] ~ 채색[菜色] 1002
4803 채번[綵幡] ~ 채번은[綵幡恩] ~ 채복인[彩服人] 1087
4802 채모팽기[蔡謨蟛蜞] ~ 채묵[蔡墨] ~ 채미인[採薇人] 1243
4801 채란[采蘭] ~ 채란시[採蘭詩] ~ 채륜[蔡倫] 1076
4800 채근백사[菜根百事] ~ 채녀가[蔡女笳] ~ 채도주[蔡道州] 1029
4799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1181
4798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185
4797 창촉[菖歜] ~ 창포고[菖蒲苦] ~ 창피[猖被] ~ 창해검무흔[蒼海劒無痕] 1330
4796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179
4795 창주[滄洲] ~ 창주기[蒼州期] ~ 창주이로[蒼洲二老] 1326
4794 창음[菖飮] ~ 창전혈지승[窓前穴紙蠅] ~ 창졸지간[倉卒之間] 1278
4793 창외청산[窓外靑山] ~ 창우철검[倡優鐵劍] ~ 창유소만리[搶楡笑萬里] 126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