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24  

창화[菖花] 양서(梁書) 태조장황후전(太祖張皇后傳)初后嘗於室內 忽見庭前 菖蒲生花 光彩照灼 非世中所有 后驚視 謂侍者曰 汝見不 對曰 不見 后曰 嘗聞見者富貴 因遽取呑之 是月生高祖라 하였다.

창황[惝怳] 슬퍼서 실의에 찬 모양.

창힐[蒼頡] 창힐(蒼頡)은 황제(黃帝) 때 사관(史官).

채각관[豸角冠] 해채(獬豸)라는 동물이 부정(不正)한 사람을 보면 뿔로 떠받는다고 하므로 어사(御史)가 채각관(豸角冠)을 쓴다.

채갈[采葛] 시경(詩經)칡을 캐노라, 하룻동안 보지 못하니 몇 달이나 된 것 같도다.” 하였다.

채공화[蔡公禾] () 나라 채무(蔡茂)가 꿈에 태극전(太極殿) 위에 세 이삭의 벼가 나 있는 것을 보고 뛰어 올라 벼를 잡았다. 그리고서 주부(主簿) 곽하(郭賀)에게 그 꿈의 길흉을 물으니, 곽하가 자리에서 일어나 축하하면서 대궐 대들보에 벼가 있는 것은 신하로서 상록(上祿)을 받을 징조입니다.[極而有禾 人臣之上祿也]”하더니, 그 후 과연 순월(旬月) 만에 사도(司徒)가 되었다. <後漢書 蔡茂傳>

채국음[採菊吟] 도연명의 잡시(雜詩)동쪽 울타리 아래서 국화를 따다가 유연히 남산을 바라 본다하였다.

채군모[蔡君謨] () 나라 때의 문인으로 자가 군모인 채양(蔡襄)을 이르는데, 그는 특히 글씨에 뛰어나서 송대(宋代) 제일(第一)로 평가되었고, 시문에도 뛰어났다. <宋史 卷三百二十>

채궐[採蕨] 시경(詩經)의 채미(採薇)편은 미적(薇狄)을 정벌하는데 군사를 보내는 시()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17 천령[川寧] ~ 천록조청려[天祿照靑藜] ~ 천뢰[天籟] 1688
4816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692
4815 천금라묵[千金螺墨] ~ 천금상여부[千金相如賦] ~ 천금학도룡[千金學屠龍] 1694
4814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697
4813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703
4812 복력[伏櫪] ~ 복렵지재[卜獵之載] ~ 복례위인유극기[復禮爲仁由克己] 1712
4811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712
4810 환골법[換骨法]~환골탈태[換骨奪胎]~환과고독[鰥寡孤獨]~환궤[闤闠]~환규[桓圭] 1717
4809 척지금성[擲地金聲] ~ 척지신성우설배[擲地新聲虞薛輩] ~ 척척[戚戚] 1719
4808 호마[胡麻]~호마호우[呼馬呼牛]~호모부가[毫毛斧柯]~호목[蒿目] 1720
4807 삼숙[三宿] ~ 삼숙상하지연[三宿桑下之戀] ~ 삼숙출주[三宿出晝] 1722
4806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172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