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채봉인[蔡封人] ~ 채부다탈락[菜部多脫落] ~ 채색[菜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88  

채봉인[蔡封人] 채봉인은 정장공(鄭莊公)의 경()으로 이름은 족()이며 자()는 중(). 장공을 위하여 등() 나라에 장가들게 하여 소공 홀(昭公忽)을 낳자, 그를 세우려 하였으나, 여공 돌(厲公突)을 세우려는 송() 나라의 압력에 굴복하여 마침내 여공을 세웠으며, 뒤에 다시 자기를 죽이려는 여공을 몰아내고 소공을 세웠으나 고거미(高渠彌)에게 시해되자, 소공의 아우 자의(子儀)를 세우는 등, 반복 무상하였다. <左傳 桓公 五年·十一年·十五年·十八年>

채부다탈락[菜部多脫落] ()의 장개빈(張介賓)이 쓴 경악전서(景岳全書) 내에 본초편(本草篇)이 있는데, 거기에다 채소 종류를 다 수록하지 않고서 빠뜨린 것이 있다는 말이다.

채붕[彩棚] 공중에 가설하여 아래를 가리는 것을 이른다.

채상단[采桑壇] 몸소 양잠을 하는 후비의 근면한 덕을 보여 주기 위하여 쌓은 단으로, 선잠단(先蠶壇)의 서북쪽에 있었다 한다. <後漢書 禮儀志上>

채색[菜色] 굶주린 백성의 얼굴색을 가리킨다. 굶주린 사람의 얼굴에 누르스름한 빛깔을 띤 것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37 치국여선[治國如鮮] ~ 치도[馳道] ~ 치득부서혁원추[鴟得腐鼠嚇鵷鶵] 1513
436 활락도[豁落圖]~활인원[活人院]~황각[黃閣]~황각조갱[黃閣調羹] 1513
435 처음식영[處陰息影] ~ 처제[妻齊] ~ 처중[處仲] 1512
434 천생연분[天生緣分] ~ 천섬[薦剡] ~ 천세학귀삼교월[千歲鶴歸三嶠月] 1512
433 초신비[楚臣悲] ~ 초신음택반[楚臣吟澤畔] ~ 초심일촌보춘휘[草心一寸報春暉] 1512
432 초추취량시[初秋驟凉詩] ~ 초충시[草蟲詩] ~ 초택영란인[楚澤詠蘭人] 1511
431 철습[綴拾] ~ 철심인[鐵心人] ~ 철연[鐵硯] 1508
430 청리첩[靑李帖] ~ 청명상하도[淸明上河圖] ~ 청몽승저[淸夢乘軧] 1506
429 탄구가[彈緱歌] ~ 탄묵수[呑墨水] ~ 탄복[坦腹] ~ 탄성물복도[呑聲勿復道] 1504
428 채근백사[菜根百事] ~ 채녀가[蔡女笳] ~ 채도주[蔡道州] 1503
427 탈천형[脫天刑] ~ 탈태환골[奪胎換骨] ~ 탈토지세[脫兎之勢] ~ 탈포[奪袍] 1503
426 청노[靑奴] ~ 청담아융[淸談阿戎] ~ 청동[靑童] 150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