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채봉인[蔡封人] ~ 채부다탈락[菜部多脫落] ~ 채색[菜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631  

채봉인[蔡封人] 채봉인은 정장공(鄭莊公)의 경()으로 이름은 족()이며 자()는 중(). 장공을 위하여 등() 나라에 장가들게 하여 소공 홀(昭公忽)을 낳자, 그를 세우려 하였으나, 여공 돌(厲公突)을 세우려는 송() 나라의 압력에 굴복하여 마침내 여공을 세웠으며, 뒤에 다시 자기를 죽이려는 여공을 몰아내고 소공을 세웠으나 고거미(高渠彌)에게 시해되자, 소공의 아우 자의(子儀)를 세우는 등, 반복 무상하였다. <左傳 桓公 五年·十一年·十五年·十八年>

채부다탈락[菜部多脫落] ()의 장개빈(張介賓)이 쓴 경악전서(景岳全書) 내에 본초편(本草篇)이 있는데, 거기에다 채소 종류를 다 수록하지 않고서 빠뜨린 것이 있다는 말이다.

채붕[彩棚] 공중에 가설하여 아래를 가리는 것을 이른다.

채상단[采桑壇] 몸소 양잠을 하는 후비의 근면한 덕을 보여 주기 위하여 쌓은 단으로, 선잠단(先蠶壇)의 서북쪽에 있었다 한다. <後漢書 禮儀志上>

채색[菜色] 굶주린 백성의 얼굴색을 가리킨다. 굶주린 사람의 얼굴에 누르스름한 빛깔을 띤 것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25 화양귀마[華陽歸馬]~화양은거[華陽隱居]~화어소장[禍於蕭墻]~화예부인[花蕊夫人] 1659
424 초백주[椒柏酒] ~ 초벽도[楚璧盜] ~ 초복록[蕉覆鹿] 1658
423 홍홍[泓泓]~홍화[弘化]~화각[畫角]~화간[禾竿]~화간[花間] 1658
422 천태만상[千態萬象] ~ 천태석교[天台石橋] ~ 천토[天討] 1657
421 화자[華子]~화자발[和子鉢]~화잠[華簪]~화재어호한[禍在魚狐閒]~화저[花猪] 1657
420 호사다마[好事多魔]~호사수구[狐死首丘]~호사유피[虎死留皮]~호사휴호지[好事携壺至] 1656
419 토홍예[吐虹蜺]~토화[土花]~톤톤[啍啍]~통가[通家]~통관규천[通管窺天] 1654
418 탈천형[脫天刑] ~ 탈태환골[奪胎換骨] ~ 탈토지세[脫兎之勢] ~ 탈포[奪袍] 1653
417 화담[花潭]~화당전위[畫堂傳位]~화덕[火德]~화도박수[鞾刀帕首]~화두[話頭] 1650
416 청운[靑雲] ~ 청운지사[靑雲之士] ~ 청위종남[淸渭終南] 1648
415 토각귀모[兎角龜毛]~토간[免肝]~토구[菟裘]~토규연맥[兎葵燕麥] 1648
414 화산[花山]~화산[華山]~화산기[華山畿] 1647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