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채석이백명[采石李白名] ~ 채석주중금[采石舟中錦] ~ 채수[綵樹]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46  

채석[采石] 이태백이 채석기(采石磯)에서 술에 취해 뱃놀이하다가 물에 비친 달을 건지려다 물에 빠져 죽었다는 전설이 전한다.

채석이백명[采石李白名] 이태백이 채석기(采石磯)에서 배를 타고 놀다가 물에 비친 달을 건지려고 취중에 물로 뛰어들었다가 익사했는데, 그 뒤에 고래를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고 한다.

채석적선[采石謫仙] 이적선(李謫仙) 즉 이태백(李太白)을 말한다. 채석기(采石磯)에서 술에 취해 뱃놀이하다가 물에 비친 달을 건지려다 물에 빠져 죽었다는 전설이 전한다.

채석전광[采石顚狂] 이백(李白)이 채석강(采石江)에서 농월(弄月)한 고사를 말한다.

채석주중금[采石舟中錦] 의상만은 현실을 초월한 낭만이 있다는 뜻. 이백(李白)이 채석기(采石磯)에서 밤에 비단 장포(長袍)를 입고 낚싯배에 앉아 뱃놀이를 즐기다가 물에 빠졌다고 한다. 매요신(梅堯臣)의 시에 채석강 달빛 아래 적선을 찾았더니, 비단 장포 밤에 입고 낚싯배에 앉아 있네.[采石月下訪謫仙 夜披錦袍坐釣船]”하였다.

채수[債帥] 뇌물을 바치고 장수가 된 사람을 기롱하여 이르는 말이다.

채수[債帥] 뇌물을 받고 벼슬을 알선해 주는 권요자(權要者)를 가리키는 말이다.

채수[綵樹] 채수는 채화수(綵花樹)와 같은 말로, 즉 조화(造花)를 이르는데, 당 중종(唐中宗) 때 입춘일(立春日)이면 시신(侍臣)들에게 봄맞이를 하게하고, 대궐에서 채화수를 내다가 한 사람에 한 가지씩 하사했다고 한다.

채숙[蔡叔] 주 무왕(周武王)의 아우. 희도(姬度)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52 채석이백명[采石李白名] ~ 채석주중금[采石舟中錦] ~ 채수[綵樹] 1047
4851 처음식영[處陰息影] ~ 처제[妻齊] ~ 처중[處仲] 1056
4850 상여굴진[相如屈秦] ~ 상여권유[相如倦遊] ~ 상여벽립[相如壁立] 1063
4849 창망귀[悵忘歸] ~ 창방[唱榜] ~ 창승조[蒼蠅弔] 1067
4848 천정부지[天井不知] ~ 천조자조[天助自助] ~ 천주백립[천柱白立] 1073
4847 천생연분[天生緣分] ~ 천섬[薦剡] ~ 천세학귀삼교월[千歲鶴歸三嶠月] 1074
4846 채란[采蘭] ~ 채란시[採蘭詩] ~ 채륜[蔡倫] 1075
4845 청아[菁莪] ~ 청아낙수[靑蛾落水] ~ 청안[靑眼] 1076
4844 천태만상[千態萬象] ~ 천태석교[天台石橋] ~ 천토[天討] 1079
4843 척오[尺五] ~ 척이[跅弛] ~ 척전과신라[隻箭過新羅] 1081
4842 창간사[槍間射] ~ 창공[倉公] ~ 창구백의[蒼狗白衣] 1082
4841 척강조석망[陟岡朝夕望] ~ 척강좌우[陟降左右] ~ 척금인[擲金人] 108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