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채옹초미금[蔡邕焦尾琴] ~ 채원정[蔡元定] ~ 채의환[彩衣歡]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80  

채영[彩楹] 단정한 기둥

채옹[蔡邕] 후한(後漢) 때 사람. 자는 백개(伯喈). 시부(詩賦)를 잘하였으며, 저서에는 채중랑전집(蔡仲郞全集)이 있음.

채옹초미금[蔡邕焦尾琴] 채옹이 일찍이 이웃집에서 밥을 짓느라고 때는 오동나무가 타는 소리를 듣고는, 그 나무가 좋은 나무인 줄을 알고 그 타다 남은 오동나무를 얻어 거문고를 만들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채운저처권상렴[彩雲低處捲緗簾] 대궐에서도 이제 하루의 일과가 시작되리라는 말이다. 대궐 위에는 보통 상서로운 채색 구름이 감도는 것으로 묘사가 된다.

채원정[蔡元定] 채도주(蔡道州). () 나라 때 위학(僞學)으로 몰리어 도주에 유배되었다. 그가 도주에 가서 편지를 보내 제자(諸子)들에게 훈계하기를 혼자 다닐 때는 그림자에게 부끄럽지 않아야 하고, 홀로 잠잘 적에는 이불에 부끄럽지 않아야 한다. 내가 죄를 얻었다 하여 사도(斯道)에 게을리하지 말라.”고 하였다. <宋史 卷四百三十四>

채의[綵衣] 빛깔이 고운 옷, 즉 때때옷·색동옷. 노래자(老萊子)가 나이 칠십에 부모를 효성으로 봉양하면서 부모를 즐겁게 하기 위하여 어린애처럼 채색옷을 입고 재롱을 부렸다.

채의[彩衣] 채색옷인데, 춘추 시대 초() 나라 사람인 노래자(老萊子)가 효성으로 어버이를 섬겼는데, 일흔 살의 나이에도 색동옷을 입고 어린아이처럼 유희를 하여 어버이를 기쁘게 하였다고 한다. <小學 稽古>

채의오친[綵衣娛親] 채의(綵衣)를 입고 어버이를 즐겁게 하다

채의환[彩衣歡] 옛날 초() 나라 노래자(老萊子)가 나이 일흔 살에 어버이를 기쁘게 해 드리려고 항상 색동옷을 입고 어린아이처럼 재롱떨었던 고사가 있다. <藝文類聚 卷20 列女傳>

 

 



번호 제     목 조회
4768 반착[盤錯] ~ 반착기[盤錯器] ~ 반첩여[班婕妤] 1752
4767 청초장시[靑草瘴時] ~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1756
4766 천군만마[千軍萬馬] ~ 천균[千鈞] ~ 천귤[千橘] 1759
4765 진유근리사[鎭幽謹理使] ~ 진유풍정[溱洧風情] ~ 진유화표[眞遊華表] 1761
4764 중아시[中阿詩] ~ 중앙정색[中央正色] ~ 중영[重英] 1763
4763 진변[辰弁] ~ 진부귀정통[眞符歸正統] ~ 진사차[辰巳嗟] 1764
4762 노화[爐火] ~ 노후반[魯侯泮] ~ 녹거귀[鹿車歸] 1765
4761 진효부[陳孝婦] ~ 진훤[陳暄] ~ 질도[郅都] 1769
4760 창음[菖飮] ~ 창전혈지승[窓前穴紙蠅] ~ 창졸지간[倉卒之間] 1770
4759 초미금[焦尾琴] ~ 초미지급[焦眉之急] ~ 초방[椒房] 1770
4758 달수[獺髓] ~ 달유보본[獺猶報本] ~ 달인비과망[達人非果忘] 1771
4757 단후[短後] ~ 달권[達權] ~ 달달[怛怛] 177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