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채익[彩鷁] ~ 채주소역[蔡疇邵易] ~ 채중랑[蔡中郞]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676  

채익[彩鷁] 뱃놀이에 사용하는 호화로운 배를 말한다. ()은 백로와 비슷한 큰 물새로 그 새가 풍파를 잘 견딘다 하여 그 모양을 뱃머리에 장식한다.

채익[綵鷁] 화려하게 꾸민 배를 가리킨다. ()은 바람을 잘 타는 새로, 뱃사람들이 뱃머리에다 채색 비단으로 익새의 모양을 만들어 달아서 배가 난파되지 않기를 기원한다.

채제[采齊] 예기(禮記) 옥조(玉藻)옛날의 군자는 반드시 옥을 허리에 차고 …… 추창(趨蹌)할 때에는 채제의 박자에 맞추고 걸을 때에는 사하(肆夏)의 박자에 맞추었다.” 하였는데, 채제는 문외(門外)에서의 옛 음악이고 사하는 등당(登堂)할 때의 옛 음악이었다.

채주소역[蔡疇邵易] () 나라 채침(蔡沈)의 홍범황극내외편(洪範皇極內外篇)과 소옹(邵雍)의 황극경세서(皇極經世書)를 가리킨다.

채중[蔡仲] () 나라 채숙도(蔡叔度)의 아들. 아버지 숙도가 무경(武庚)의 반란에 가담했다가 귀양가 죽자, 채중은 덕을 닦고 착한 일을 하기에 노력하여 성왕(成王)으로부터 다시 채()에 봉해지는 신임을 받고 이어 자기 아버지 숙도의 제사를 받들었다. <書經 蔡仲之命>

채중기[蔡仲耆] 채팽윤(蔡彭胤)의 자는 중기(仲耆), 호는 희암(希菴). 조선조 영조 때에 세자시강원(世子侍講院)의 벼슬을 지냈고 시와 글씨에 뛰어났으며, 저서에는 희암집(希菴集)이 있다.

채중랑[蔡中郞] 채중랑은 후한 때 중랑장을 지낸 유명한 문사(文士) 채옹(蔡邕)을 이르는데, 거문고를 잘하였다. 그의 딸 염()은 어려서부터 음률(音律)에 통하여 9세 때에 자기 아버지가 거문고를 탈 적에 줄이 끊어지는 소리를 듣고는 어느 줄이 끊어졌음을 알아맞히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 거문고는 그 딸 채염(蔡琰)이 계승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29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1662
4828 채필토홍예[彩筆吐虹蜺] ~ 채호재고진[彩毫才告盡] ~ 채화지[採華芝] 1665
4827 청전[靑錢] ~ 청전[靑田] ~ 청전[靑氈] 1670
4826 화제[花蹄]~화제[火帝]~ 화제[火齊]~화조[火棗]~화조월석[花朝月夕]~화종구생[禍從口生] 1670
4825 홍문[鴻門]~홍범구주[洪範九疇]~홍범수[洪範數]~홍벽천구[弘璧天球] 1671
4824 초윤이우[礎潤而雨] ~ 초은계수편[招隱桂樹篇] ~ 초은시[招隱詩] 1672
4823 화서국[華胥國]~화서지몽[華胥之夢]~화석[華席]~화석정[花石亭] 1672
4822 채익[彩鷁] ~ 채주소역[蔡疇邵易] ~ 채중랑[蔡中郞] 1677
4821 사지[謝池] ~ 사지금[四知金] ~ 사지오등[死之五等] 1683
4820 천불란[天拂亂] ~ 천붕지통[天崩之痛] ~ 천산괘궁[天山掛弓] 1684
4819 화봉삼축[華封三祝]~화불단행[禍不單行]~화사첨족[畵蛇添足] 1687
4818 책책[嘖嘖] ~ 처당차연작[處堂嗟燕雀] ~ 처성자옥[妻城子獄] 168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