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책객[冊客] ~ 책기지심[責己之心] ~ 책비[責備]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018  

책객[冊客] 벼슬아치들의 자제(子弟)나 친빈(親賓).

책궁시[責躬詩] 자신의 잘못을 스스로 꾸짖는 시문이라는 뜻으로, 조식의 글 가운데 상책궁응조시표(上責躬應詔詩表)’가 있다.

책기지심[責己之心] 스스로 제 허물을 꾸짖는 마음.

책난[責難] 하기 어려운 선한 일을 임금에게 꼭 하도록 권면하는 것을 말한다. 맹자(孟子)가 이르기를 임금에게 어려운 일을 책임지우는 것을 공()이라 이르고, 선한 일을 진언하고 부정한 일을 막아버리는 것을 경()이라 한다.” 하였다. <孟子 離婁上>

책명[策名] 신하된 자를 기록한 간책(簡策)에다 이름을 기입한다는 말로 벼슬살이하는 것을 말하는데, 좌전(左傳) 희공(僖公) 2책명(策名), 위질(委質)하고서 두 마음을 가지면 죄를 받는다.’하였는데 주()옛사람들은 벼슬할 때에 죽간(竹簡)에다 자기의 이름을 써서 임금에게 바침으로써 신하의 절의를 다할 것을 밝혔다.” 하였다. 참고로 이능이 소무에게 답한 편지에 勤宣令德 策名淸時라 하였다.

책부[策府] 고대에 제왕의 서책을 간직해 둔 곳인데, 전하여 한림원을 가리키기도 한다.

책비[責備] 책비는 훌륭한 사람에게 조그마한 잘못도 지적하여 완전무결을 요구하는 것이다. 신당서(新唐書) 태종기찬(太宗紀贊)춘추(春秋)의 법은 항상 현자에게 책비한다.” 하였는데, 현자의 잘못을 두둔하지 않고 바로 쓰는 것을 춘추필법(春秋筆法)이라 한다.

책비[責備] 춘추(春秋)의 필법(筆法)에 어진 사람에게 책비(責備)하였는데, 책비란 것은 구비(具備)하기를 책()하는 것이다. 그것은 보통 사람에 대하여는 여간한 허물을 용서하거나 비판하지 않지만, 어진 사람에게 있어서는 조그만 허물이라도 비판하여 이런 어진 사람이 왜 이런 허물을 지었는가 하고 애석히 여기는 뜻으로 책망한다는 말이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4757 우산사양[牛山斜陽] ~ 우산석휘비[牛山夕暉悲] ~ 우산성리[雨散星離] 1973
4756 미액[微液] ~ 미연방[未然防] ~ 미열우[尾熱牛] 1976
4755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979
4754 용강[龍岡] ~ 용강상산고가람[龍江上山古伽藍] ~ 용개고문[容蓋高門] 1989
4753 참수[饞守] ~ 참승초종[驂乘初終] ~ 참인투유호[讒人投有昊] 1990
4752 봉의[縫衣] ~ 봉인[封人] ~ 봉입금지교[鳳入禁池翹] 1992
4751 철삭은구[鐵索銀鉤] ~ 철석간장[鐵石肝腸] ~ 철숙음수[啜菽飮水] 1996
4750 왕자응림오류가[王子應臨五柳家] ~ 왕자지출적[王子之出迪] ~ 왕적향[王績鄕] 1997
4749 청초장시[靑草瘴時] ~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2000
4748 북우남린[北羽南鱗] ~ 북원[北苑] ~ 북의춘현[北宜春縣] 2001
4747 우투성[牛鬪聲] ~ 우판[虞坂] ~ 우혈[禹穴] 2001
4746 외설[猥褻] ~ 외시은[隗始恩] ~ 외우형산[猥芋衡山] 200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