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척강조석망[陟岡朝夕望] ~ 척강좌우[陟降左右] ~ 척금인[擲金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78  

[] 내던지다.

척강조석망[陟岡朝夕望] ()을 그리는 마음을 뜻한다. 시경(詩經) 위풍(魏風) 척호(陟岵)저 언덕에 올라서 형을 바라본다[陟彼岡兮 瞻望兄兮]” 한 데서 온 말이다.

척강좌우[陟降左右] 주 문왕(周文王)이 죽은 뒤 그 영혼이 오르락내리락하며 상제(上帝)의 좌우에 있다는 말이 시경(詩經) 대아(大雅) 문왕(文王)에 나온다.

척계광[戚繼光] 명 나라 산동(山東) 봉래(蓬萊) 사람으로, 병법에 조예가 깊어 기효신서(紀效新書연병기실(練兵紀實) 등 저명한 병서를 저술하였으며, 절강(浙江)의 참장(參將)으로 있으면서 왜구(倭寇)를 무찌르는 데에 힘을 쏟아 변방이 태평하였다 한다.

척공사륙[사륙] 요사(遼史) 악지(樂志)에 의하면, 대악성(大樂聲)이 있어 각조(各調) 가운데 협음(協音)한 소리가 모두 열 가지인바, 즉 오(((((((((()이라 하였으니, 아마 여기서 나온 말인 듯한데, 여기서 네 글자마다 인부(人部)를 붙인 것에 대해서는 자세하지 않다.

척교[蹠蹻] 옛날의 큰 도적인 도척(盜蹠)과 장교(莊蹻)를 말한다.

척금인[擲金人] 세설(世說) 덕행편(德行篇)관녕(管寧)과 화흠(華歆)이 함께 후원(後園)에서 채전(菜田)의 풀을 매다가 땅에 금조각이 있는 것을 보고 관영은 못 본 듯이 호미질하여 돌 기와장이나 다름없이 여겼는데 화흠은 그 금을 쥐어보고서 내던졌으며, 또 일찍이 동석(同席)하여 글을 읽을 때 수레를 타고 문 앞을 지나는 자가 있었는데 관녕은 여전히 글을 읽었고 화흠은 글 읽기를 폐하고 나가 구경하였다. 그러자 관녕은 자리를 쪼개어 갈라 앉으며 하는 말이 그대는 나의 벗이 아니다고 하였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52 청운[靑雲] ~ 청운지사[靑雲之士] ~ 청위종남[淸渭終南] 1041
4851 처음식영[處陰息影] ~ 처제[妻齊] ~ 처중[處仲] 1048
4850 상여굴진[相如屈秦] ~ 상여권유[相如倦遊] ~ 상여벽립[相如壁立] 1061
4849 창망귀[悵忘歸] ~ 창방[唱榜] ~ 창승조[蒼蠅弔] 1064
4848 치의[緇衣] ~ 치이자[鴟夷子] ~ 치이자피[鴟夷子皮] 1067
4847 천생연분[天生緣分] ~ 천섬[薦剡] ~ 천세학귀삼교월[千歲鶴歸三嶠月] 1068
4846 천정부지[天井不知] ~ 천조자조[天助自助] ~ 천주백립[천柱白立] 1069
4845 채란[采蘭] ~ 채란시[採蘭詩] ~ 채륜[蔡倫] 1070
4844 천태만상[千態萬象] ~ 천태석교[天台石橋] ~ 천토[天討] 1073
4843 청아[菁莪] ~ 청아낙수[靑蛾落水] ~ 청안[靑眼] 1073
4842 철목씨[鐵木氏]~ 철문한[鐵門限] ~ 철부지급[轍鮒之急] 1076
4841 척강조석망[陟岡朝夕望] ~ 척강좌우[陟降左右] ~ 척금인[擲金人] 107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