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척리도환[隻履徒還] ~ 척벽비보[尺璧非寶] ~ 척사욕[擲梭辱]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15  

척리[尺鯉] 옛날에 어떤 나그네가 잉어를 사서 배를 갈라 보니 그 속에서 고향 편지가 나왔다고 한다.

척리도환[隻履徒還] 달마를 중국 웅이산(熊耳山)에 장사하였는데, ()의 송운(宋雲)이 서역(西域)에 사자로 갔다 돌아오던 중 총령(葱嶺)에서 달마를 만났다. 달마는 손에 신 한짝만 들고 있었으므로 송운이 대사는 어디로 가십니까.” 하고 묻자, 대사가 나는 서역으로 가오.” 하였다. 이 말을 임금에게 상세히 전하여 임금의 명으로 달마의 묘를 파고 관()을 열어보니 신이 한짝만 있었다 한다. <傳燈錄>

척리훈가[戚里勳家] 척리는 임금의 외척을 뜻하고 훈가는 나라에 큰 공을 세운 집안을 말한다.

척문[尺文] 이두(吏讀)자문또는 잣문이라 읽는데, 이 경우는 관부(官附)에서 백성이 바친 물건을 받고서 영수를 증명하기 위하여 그 물건의 이름과 수량을 적어서 내어 주는 문서를 뜻한다.

척벽비보[尺璧非寶] “한 자 구슬이 귀하지 않고, 촌음이 중하다.”는 옛말이 있다.

척사[擲梭] 척사는 베를 짤 때 북을 이쪽저쪽으로 던지는 것을 이른 말로 빠른 것을 뜻한다.

척사욕[擲梭辱] 죽림칠현(竹林七賢)의 한 사람인 진() 나라 사곤(謝鯤)은 이웃집의 예쁜 여자를 꾀다가 던지는 북을 맞아 이 2개가 부러졌다. <晉書 卷四十九 謝鯤傳>

척성[剔成] 전국 중기 때 송강왕으로 송나라를 멸망으로 이끌었다.

척시[戚施] 곱사등이를 말한다. 국어(國語) 진어(晉語)척시는 하늘을 우러러볼 수 없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16 천원지방[天圓地方] ~ 천월노[喘月勞] ~ 천유[穿窬] 1380
4815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386
4814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389
4813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391
4812 부가[夫家] ~ 부가상자행[附葭常自幸] ~ 부간부담[附肝附膽] 1396
4811 서견[噬犬] ~ 서경[西京] ~ 서경루망[西京漏網] 1400
4810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400
4809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400
4808 창귀[倀鬼] ~ 창낭고설가[滄浪鼓枻歌] ~ 창두군[蒼頭軍] 1407
4807 천엽연화[千葉蓮花] ~ 천오[天吳] ~ 천우교목[遷于喬木] 1414
4806 누운[漏雲] ~ 누진[漏盡] ~ 누최수인옥섬서[漏催水咽玉蟾蜍] 1416
4805 척리도환[隻履徒還] ~ 척벽비보[尺璧非寶] ~ 척사욕[擲梭辱] 141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