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경[天傾] ~ 천계[天雞] ~ 천고청불난[天高聽不難]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05  

천경[天傾] 공공씨(共工氏)와 전욱(顓頊)이 싸울 때 공공씨가 화가 나서 부주산(不周山)을 걷어차자 하늘 기둥이 부러지며 서북쪽으로 기울었다는 전설이 있다. <列子 湯問>

천경절[天慶節] 천서(天瑞)가 첫 번째 내린다는 정월 3.

천계[天雞] 전설 속에 나오는 하늘에 사는 닭이다. 땅 동남쪽에 도도산(桃都山)이 있으며, 그 꼭대기에 있는 큰 나무에 천계가 사는데, 아침에 해가 뜨면서 이 나무를 비추면 천계가 울고, 그 소리를 따라 온 천하의 닭들이 운다고 한다. <述異記>

천계[天械] 한유(韓愈) 이중기맹형부시(爾中寄孟刑部詩)아름답도다 그대가 도()의 참뜻을 알아, 뛰어난 재주 하늘의 형틀을 사절했도다[美君知道腴逸步謝天械]” 한 데서 인용한 것이다.

천계계해[天啓癸亥] 천계(天啓)는 명 희종(明熹宗)의 연호로, 계해년은 바로 인조(仁祖) 원년(1623)에 해당된다.

천고마비[天高馬肥]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찜. 가을날의 맑고 풍성한 정경을 뜻한다. 기후가 청량하고 만물이 살지는 가을의 쾌적과 풍요를 나타내는 말로, 가을 일컫는 대명사로 애용되는 표현. 그러나 원래는 중국 북방의 흉노족의 침입을 경계하는 말이다.

천고만난[千苦萬難] 온갖 고난(苦難).

천고사[千古事] 영원히 불후(不朽)하게 될 문장의 사업을 말한다. 참고로 두보(杜甫)우제(偶題)’라는 시에 문장은 천고토록 썩지 않을 일, 그 이해득실은 내 마음이 잘 알도다.[文章千古事 得失寸心知]”라는 유명한 구절이 있다. <杜少陵詩集 卷18>

천고청불난[天高聽不難] “하늘은 높아도 낮은 것을 듣는다.”는 말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756 복력[伏櫪] ~ 복렵지재[卜獵之載] ~ 복례위인유극기[復禮爲仁由克己] 1393
4755 천군만마[千軍萬馬] ~ 천균[千鈞] ~ 천귤[千橘] 1396
4754 중아시[中阿詩] ~ 중앙정색[中央正色] ~ 중영[重英] 1397
4753 진계유[陳繼儒] ~ 진고[眞誥] ~ 진공차락장송고[陳公差樂張竦苦] 1400
4752 지역[祗役] ~ 지오광흥[持螯狂興] ~ 지웅수자[知雄守雌] 1401
4751 진인척[秦人瘠] ~ 진일주[眞一酒] ~ 진재[眞宰] 1403
4750 아손유홀역만상[兒孫有笏亦滿床] ~ 아수라장[阿修羅場] ~ 아시[衙時] 1404
4749 천경[天傾] ~ 천계[天雞] ~ 천고청불난[天高聽不難] 1406
4748 서판[書判] ~ 서포[漵浦] ~ 서풍오인[西風汚人] 1409
4747 의금사귀[衣錦思歸] ~ 의금상경[衣錦尙絅] ~ 의기[欹器] 1409
4746 청초장시[靑草瘴時] ~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1410
4745 진시화중귀[秦時火中歸] ~ 진식위[陳寔位] ~ 진양공자[晉陽公子] 141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