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금라묵[千金螺墨] ~ 천금상여부[千金相如賦] ~ 천금학도룡[千金學屠龍]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73  

천금라묵[千金螺墨] 고금명화기(古今名畫記)이성(李成)이 그림을 그릴 때 먹[]을 금()처럼 아꼈다.” 하였다.

천금매골[千金買骨] 연나라 소왕(昭王)이 현자를 구할 때, 곽의가 옛날 어느 임금이 천리마를 구하려고 먼저 죽은 말의 뼈를 샀다는 예를 들어 자기부터 등용하게 하였다는 고사에서 나온 말. 독 열심히 인재를 구한다.

천금방[千金方] 천금요방(千金要方)의 준말로 의서의 이름인데, 이는 당() 나라 때 도사인 손사막(孫思邈)이 찬한 것이다.

천금상여부[千金相如賦] 한 무제(漢武帝) 때 총애를 잃은 진 황후(陳皇后)가 황금 백 근()을 가지고 사마상여(司馬相如)에게 글을 지어 주도록 간청하여 다시금 총애를 받게 되었다는 천금매부(千金買賦)’의 이야기가 상여의 장문부(長門賦) 서문에 실려 있다.

천금요방[千金要方] 의서의 이름인데, 이는 당() 나라 때 도사인 손사막(孫思邈)이 찬한 것이다.

천금척[千金擲] ‘글을 땅에 던지면 금석 같은 소리가 난다.[擲地作金石聲]’는 뜻으로 훌륭한 글을 말한다.

천금하필하감대[千金何必河監貸] 장자(莊子)가 하감후(河監侯)에게 양식을 꾸어 주기를 청하니, 하감후가 말하기를 내가 장차 읍()의 금()을 얻어서 자네에게 꾸어 주리라.” 하였다.

천금학도룡[千金學屠龍] 장자(莊子) 열어구(列禦寇)주평만(朱泙漫)이 지리익(支離益)에게서 용을 잡는 기술을 배우느라 천금이나 되는 집안의 재산을 탕진하였는데, 3년 만에 그 기술을 완전히 터득했으나 그것을 써먹을 길이 없었다.”라고 하였다.

천금호[千金壺] 배를 타고 가다가 중류(中流)에 파선이 되면 뒤웅박[] 하나에 천금(千金)의 가치가 있다. <장자(莊子)>

 

 



번호 제     목 조회
4817 참지흑서약[叅之黑黍龠] ~ 참진사[斬秦蛇] ~ 참최복[斬衰服] 1814
4816 초당남수[草堂柟樹] ~ 초당수문단장인[草堂誰問斷腸人] ~ 초당시성[草堂詩聖] 1814
4815 천엽연화[千葉蓮花] ~ 천오[天吳] ~ 천우교목[遷于喬木] 1819
4814 홍문[鴻門]~홍범구주[洪範九疇]~홍범수[洪範數]~홍벽천구[弘璧天球] 1819
4813 만규명[萬竅鳴] ~ 만규엽[萬圭葉] ~ 만규호[萬竅號] 1822
4812 반착[盤錯] ~ 반착기[盤錯器] ~ 반첩여[班婕妤] 1832
4811 치각관[豸角冠] ~ 치경조벽잡[幟驚趙壁匝] ~ 치구예함[鴟龜曳銜] 1832
4810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833
4809 척지금성[擲地金聲] ~ 척지신성우설배[擲地新聲虞薛輩] ~ 척척[戚戚] 1835
4808 천원지방[天圓地方] ~ 천월노[喘月勞] ~ 천유[穿窬] 1835
4807 책책[嘖嘖] ~ 처당차연작[處堂嗟燕雀] ~ 처성자옥[妻城子獄] 1836
4806 은망해삼면[殷網解三面] ~ 은미[隱微] ~ 은배우화[銀杯羽化] 183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