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75  

천막[天幕] 유령(劉伶)이 술에 취하여 방안에서 발가벗고 있으니, 친구가 보고 책하였다. 유령은 답하기를 나는 하늘을 막()으로 삼고, 가옥(家屋)으로 옷을 삼는다. 자네는 왜 남의 의복 속에 들어와서 잔소리를 하는가.” 하였다.

천망[天網] 넓고 넓어 성긴 듯 보이면서도 결국은 선악·우열을 빈틈없이 가려내어 심판한다는 뜻의 하늘 그물이다. <道德經 73>

천망[天網] 하늘의 그물로, 제왕(帝王)의 통치력을 뜻한다.

천망불루[天網不漏] 노자(老子) 73장에 하늘의 큰 그물이 넓고 넓어 성긴 듯하지만 하나도 빠져 나가게 하는 법이 없다.[天網恢恢 疏而不漏]”는 말이 나온다.

천망일목소[天網一目疏]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 73장에 하늘의 그물 망이 넓고 넓어 성긴 것 같이 보이지만 빠져나갈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天網恢恢 疎而不漏]”는 말이 있다.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항우(項羽)가 한 고조(漢高祖)와 해하(垓下)에서 싸울 적에 군사들이 모두 고향 생각을 하여 초 나라 노래를 부르고 싸울 마음이 없었다. 그래서 항우는 패하여 오강(烏江)에 이르러 망한 것은 하늘이 시킨 것이지, 내가 싸움을 잘못한 죄는 아니다.” 하고는 자살하였다.

천망회[天網恢] “누가 그물이 넓다 일렀는가, 늘그막에 몸이 되려 누를 입었구나[孰云網恢 將老身反累].” 여기서는 이백이 귀양살이중에서도 취해 놀 수 있었다는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40 천수[天壽] ~ 천수조방[天隨釣舫] ~ 천신[天紳] 1064
4839 천생연분[天生緣分] ~ 천섬[薦剡] ~ 천세학귀삼교월[千歲鶴歸三嶠月] 1140
4838 천상린[天上麟] ~ 천상방허석[天上方虛席] ~ 천상자기성[天上自騎星] 1014
4837 천불란[天拂亂] ~ 천붕지통[天崩之痛] ~ 천산괘궁[天山掛弓] 1195
4836 천부[天府] ~ 천부농단경분리[賤夫壟斷競分釐] ~ 천부당만부당[千不當萬不當] 1022
4835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264
4834 천미[川媚] ~ 천방[千房] ~ 천벽분등[穿壁分燈] 1172
4833 천맥[阡陌] ~ 천명지위성[天命之謂性] ~ 천문만호일시개[千門萬戶一時開] 1322
4832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276
4831 천리보불식[天理報不食] ~ 천리족[千里足] ~ 천마구[天馬駒] 1216
4830 천룡일지[天龍一指] ~ 천루간화[濺淚看花] ~ 천리구[千里駒] 1105
4829 천령[川寧] ~ 천록조청려[天祿照靑藜] ~ 천뢰[天籟] 121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