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부[天府] ~ 천부농단경분리[賤夫壟斷競分釐] ~ 천부당만부당[千不當萬不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15  

천부[天府] 산천(山川)이 험준하여 천연의 요새(要塞)가 된 곳을 말한다.

천부[天府] 산천과 물산이 좋은 곳을 말한다. 삼국지(三國志) 촉지(蜀志) 제갈량전(諸葛亮傳)익주(益州)는 험색하고 옥야천리(沃野千里)가 열렸으니 천부의 나라이다.” 한 말이 있다.

천부[天府] 조정의 부장(府藏)을 이름. 주례(周禮) ()()을 말한 것은 이곳의 소장을 존중히 여기는 것이 천물(天物)과 같이 한다는 것이다.” 하였다.

천부[天府] 주관(周官)의 명칭인데 춘관(春官) 소속으로 조묘(祖廟)의 수장(收藏)을 관장하였으며 모든 호적부(戶籍簿)와 방국(邦國)의 맹서(孟書)를 맡아 보관하였다.

천부[千夫] 한무제가 전쟁에 나가 세운 무공(武功)에 따라 수여하기 위해 제정한 작위(爵位)의 명칭으로 제 7급이다. 무제 때 20급의 작위가 군공으로 남발되어 사람들이 중요하지 않게 여기자 흉노에 대한 대규모의 정벌전을 수행하기 위해 원삭(元朔) 6년 기원전 123년 다시 군공에 따라 작위를 내리기 위해 11급으로 제정해서 군사들의 사기를 높이려고 했다. 천부의 작위는 11급 중 7급으로써 원래 20급의 작위에 있어서 9급인 오대부(五大夫)의 특권을 누렸다.

천부농단경분리[賤夫壟斷競分釐] 천한 사람이 높은 언덕에 올라가 저자[]를 이리저리 둘러보고 시장의 이익을 독점한다는 뜻이다. <孟子 公孫丑下>

천부당만부당[千不當萬不當] 아주 부당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40 천수[天壽] ~ 천수조방[天隨釣舫] ~ 천신[天紳] 1062
4839 천생연분[天生緣分] ~ 천섬[薦剡] ~ 천세학귀삼교월[千歲鶴歸三嶠月] 1134
4838 천상린[天上麟] ~ 천상방허석[天上方虛席] ~ 천상자기성[天上自騎星] 1010
4837 천불란[天拂亂] ~ 천붕지통[天崩之痛] ~ 천산괘궁[天山掛弓] 1190
4836 천부[天府] ~ 천부농단경분리[賤夫壟斷競分釐] ~ 천부당만부당[千不當萬不當] 1016
4835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259
4834 천미[川媚] ~ 천방[千房] ~ 천벽분등[穿壁分燈] 1171
4833 천맥[阡陌] ~ 천명지위성[天命之謂性] ~ 천문만호일시개[千門萬戶一時開] 1317
4832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272
4831 천리보불식[天理報不食] ~ 천리족[千里足] ~ 천마구[天馬駒] 1208
4830 천룡일지[天龍一指] ~ 천루간화[濺淚看花] ~ 천리구[千里駒] 1101
4829 천령[川寧] ~ 천록조청려[天祿照靑藜] ~ 천뢰[天籟] 121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