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원지방[天圓地方] ~ 천월노[喘月勞] ~ 천유[穿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79  

천원[天苑] 천자(天子)의 원유(苑囿).

천원지방[天圓地方]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지다.

천월[喘月] 강회(江淮) 지방에서 생장한 물소는 더위를 무서워하기 때문에 달을 보고도 해로 착각하고는 미리 놀래어 헐떡인다 한다. 세설신어(世說新語) 언어(言語)에 진()의 만분(滿奮)이 바람을 두려워하여 유리병(琉璃甁)을 빈틈으로 착각하고는 난색을 짓자, 무제(武帝)는 이를 보고 웃으니, 만분은 저는 오() 나라 소가 달을 보고도 헐떡이는 것과 같습니다.[臣猶吳牛 見月而喘]”하였다. 오 나라는 바로 강회 지방에 해당한다.

천월노[喘月勞] 더위에 시달리는 것을 말한다. () 땅에 사는 소들은 더위를 겁내어서 달을 보고도 해인가 의심하여 숨을 헐떡인다고 한다. <太平御覽 卷4>

천월도[穿月棹] “돛대는 물 속의 달을 뚫는다.[棹穿波中月]” 하였는데, 이것은 옛사람의 시()의 한 구절이다.

천위[天威] 천위는 황제의 위엄이 하늘과 같다 하여 붙여진 말이다.

천유[天遊] 장자(莊子) 외물(外物)胞有重閬 心有天遊라 하였고, 그 주에 有 繫也라 했음.

천유[天遊] 장자(莊子) 외물(外物)마음 속에 천유가 없으면 육착이 서로 싸운다[心無天遊 則六鑿相攘].” 에서 나온 것으로, 정신이 세속을 초탈하여 자연 속에 노니는 것을 뜻한다. 육착은 사람의 감각기관으로 귀····마음·지각 등 여섯 가지이다.

천유[穿窬] 천벽유장(穿壁踰墻)의 준말. 즉 절도를 이름. 논어(論語) 양화(陽貨) 편에도 色厲而內荏譬諸小人其猶穿窬之盜也라고 보인다.

 

 



번호 제     목 조회
4828 참지흑서약[叅之黑黍龠] ~ 참진사[斬秦蛇] ~ 참최복[斬衰服] 1337
4827 천리보불식[天理報不食] ~ 천리족[千里足] ~ 천마구[天馬駒] 1338
4826 천금라묵[千金螺墨] ~ 천금상여부[千金相如賦] ~ 천금학도룡[千金學屠龍] 1341
4825 문원포갈[文園抱渴] ~ 문유지족자[蚊有知足者] ~ 문일지십[聞一知十] 1344
4824 책책[嘖嘖] ~ 처당차연작[處堂嗟燕雀] ~ 처성자옥[妻城子獄] 1344
4823 채익[彩鷁] ~ 채주소역[蔡疇邵易] ~ 채중랑[蔡中郞] 1349
4822 천동[天童] ~ 천두비시요신비[千頭非是要身肥] ~ 천려일실[千慮一失] 1354
4821 천령[川寧] ~ 천록조청려[天祿照靑藜] ~ 천뢰[天籟] 1364
4820 명실상부[名實相符] ~ 명어화정[鳴於華亭] ~ 명왕막사투편지[名王莫肆投鞭志] 1369
4819 천학비재[淺學菲才] ~ 천향[天香] ~ 천형[踐形] 1370
4818 석채[釋菜] ~ 석척[蜥蜴] ~ 석척시우아[蜥蝪狋吽牙] 1372
4817 창화[菖花] ~ 채각관[豸角冠] ~ 채군모[蔡君謨] 137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