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작[天爵] ~ 천장각[天章閣] ~ 천장급제[天場及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56  

천작[天爵] 하늘에서 내려 준 작위, 즉 덕이 충만하여 저절로 존귀하게 되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인작(人爵)에 대한 용어이다. 맹자(孟子) 고자 상(告子上)인의(仁義)와 충신(忠信)은 하늘의 벼슬[天爵]이요, 공경(公卿대부(大夫)는 사람의 벼슬[人爵]이다.” 하였다. 인의 충신(仁義忠信)과 조금도 태만함이 없이 선을 좋아하는 것이 천작이다.” 하였다.

천장[天章] 월사(月沙) 이정귀(李廷龜)의 아들 이명한(李明漢)의 자()이다.

천장[天章] 임금이 지은 글을 높여 부른 말이다.

천장[天漿] 천상(天上)의 음료(飮料)라는 뜻으로, 사색(思索)의 심원함을 비유한 말이다.

천장[天漿] 천장은 천연적인 감즙(甘汁)으로 천상(天上)에서 마시는 음식물을 뜻한 것이다.

천장[天章] 하늘의 무늬. 하늘의 문장으로, 제왕(帝王)의 시문을 말한다.

천장각[天章閣] 송진종(宋眞宗)의 장서각(藏書閣) 이름. 궁중(宮中)의 서실(書室)을 비유한다.

천장급제[天場及第] 궐희(闕戱) 때 사학 유생에게 해학(諧謔)을 제목으로 글을 짓게 하여 그 등급을 매기는 일. 고려 충렬왕이 유학을 좋아하여 당시의 문한(文翰)하는 선비들을 직접 시험하였으므로 생긴 이름인데, 뒤에는 성균관의 유생들이 이것을 흉내내어 매년 여름과 겨울에 종이에다가 궐()자를 써서 대궐을 삼고 공자를 왕(皇帝)으로 받들어 조정의 의식을 모의(摸擬)하였으며, 사학(四學)에서 제사를 도우려고 온 유생들에게 익살스런 글제를 내어 제술(製述)하게 하고는 등급을 매겨 급제를 뽑았는데 이것을 천장급제라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76 청운[靑雲] ~ 청운지사[靑雲之士] ~ 청위종남[淸渭終南] 1468
4875 칠발[七發] ~ 칠보시[七步詩] ~ 칠불감[七不堪] 1468
4874 창망귀[悵忘歸] ~ 창방[唱榜] ~ 창승조[蒼蠅弔] 1469
4873 함향기초[含香起草]~함향봉군[含香奉君]~함휼[銜恤]~함흥차사[咸興差使] 1469
4872 청문[靑門] ~ 청문과지[靑門瓜地] ~ 청문학고후[靑門學故侯] 1475
4871 탕한[湯旱]~탕확[湯鑊]~탕휴[湯休]~태갑[太甲] 1475
4870 통덕[通德]~통만[統萬]~통반[筒飯]~통방외[通方外] 1476
4869 창간사[槍間射] ~ 창공[倉公] ~ 창구백의[蒼狗白衣] 1477
4868 투할[投轄]~투핵[投劾]~투호[投壺]~특달규장[特達圭璋] 1479
4867 천정부지[天井不知] ~ 천조자조[天助自助] ~ 천주백립[천柱白立] 1480
4866 초당남수[草堂柟樹] ~ 초당수문단장인[草堂誰問斷腸人] ~ 초당시성[草堂詩聖] 1481
4865 천태만상[千態萬象] ~ 천태석교[天台石橋] ~ 천토[天討] 1482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