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짐저창[淺斟低唱] ~ 천착[穿鑿] ~ 천참[天塹]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44  

천짐[淺斟] 유유자적하게 안락한 생활을 하는 것을 말한다. 부유한 집안에서 겨울철에 따뜻한 방 안에 들어앉아, 나지막한 가기(歌妓)의 음악 소리를 듣고 이름난 술을 조금씩 따라 마신다는 저창천짐(低唱淺斟)’의 고사가 있다. <綠窓新話 卷2 湘江近事>

천짐저창[淺斟低唱] 송기(宋祁)가 눈 오는 밤에 기생에게 종이를 들게 하고 당서(唐書)의 초고(草稿)를 썼는데, 그 기생은 전일에 당태위(唐太衛)에게 있던 기생이었다. 송기가 돌아보고 묻기를 네가 당태위의 집에 있을 때에도 눈이 오는 날에 이런 풍정이 있었느냐.” 하니, 기생이 답하기를 당태위는 무인(武人)이므로 이런 고아(高雅)한 풍정은 모르지마는, 눈 오는 날 소금장(銷金帳) 속에서 고아주(羔兒酒)를 데워 놓고 조용히 마시며 낮게 노래 부르는[淺斟低唱] 취미는 있었습니다.” 하였다.

천차만별[千差萬別] 여러 가지 사물이 모두 차이(差異)가 있고 구별(區別)이 있음.

천차만별[千差萬別] 천가지 만가지가 서로 다르고(차이가 나고) 틀림. 차이와 구별이 아주 많음

천착[穿鑿] 깊이 파고 들어가는 학문. 구멍을 뚫음. 이치에 맞지 않는 것을 억지로 함. 한 주제에 대해 깊이 있게 파고 들어감.

천착지학[穿鑿之學] 말을 멋대로 끌어다가 억지로 이치를 맞추도록 하는 학문. 즉 견강부회(牽强附會)하는 학문을 일컫는 말이다.

천참[天塹] 하늘이 파 놓은 구덩이로, 사람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다는 뜻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80 창외청산[窓外靑山] ~ 창우철검[倡優鐵劍] ~ 창유소만리[搶楡笑萬里] 1395
4779 박혁현호이[博奕賢乎已] ~ 박효백[朴孝伯] ~ 박희[薄姬] 1400
4778 진효부[陳孝婦] ~ 진훤[陳暄] ~ 질도[郅都] 1402
4777 질발[叱撥] ~ 질상담[迭相擔] ~ 질석제형[叱石弟兄] 1402
4776 척안[隻眼] ~ 척안곤붕등유희[斥鷃鵾鵬等遊戱] ~ 척안하증선대붕[斥鷃何曾羨大鵬] 1403
4775 지소적[枝掃迹] ~ 지시긍균고[知時矜菌蛄] ~ 지어지앙[池魚之殃] 1404
4774 천맥[阡陌] ~ 천명지위성[天命之謂性] ~ 천문만호일시개[千門萬戶一時開] 1404
4773 지상담병[紙上談兵] ~ 지생모[紙生毛] ~ 지성설적상[至誠說狄相] 1409
4772 치의[緇衣] ~ 치이자[鴟夷子] ~ 치이자피[鴟夷子皮] 1416
4771 철삭은구[鐵索銀鉤] ~ 철석간장[鐵石肝腸] ~ 철숙음수[啜菽飮水] 1419
4770 삼숙[三宿] ~ 삼숙상하지연[三宿桑下之戀] ~ 삼숙출주[三宿出晝] 1420
4769 진목루[秦穆樓] ~ 진무[眞武] ~ 진미공[陳眉公] 142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