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철목씨[鐵木氏]~ 철문한[鐵門限] ~ 철부지급[轍鮒之急]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97  

철목씨[鐵木氏] 철목씨(鐵木氏)는 원() 나라이다.

철묵[啜墨] 책벌레의 이칭이다. 왕조(汪藻)의 시에 書魚多啜墨 筆免每噴煙이라 하였다.

철문한[鐵門限] 남조(南朝) () 나라 때 지영선사(智永禪師)가 오흥(吳興) 영흔사(永欣寺)에 갔었는데, 글씨를 청해 오는 사람들이 워낙 많이 모여들어서 그의 문지방이 모두 닳아져 없어지므로, []로 문지방을 포장하였다는 고사가 있다. 소식의 증상주보은장로시(贈常州報恩長老詩)에도 憑師爲作鐵門限 準備人間請話人이란 구절이 있다.

철법[徹法] 철법은 주()의 세법으로 1백 묘를 농민이 경작하여 그 중 10묘의 소출을 따로 떼 내 조세로 바친다는 뜻으로, 10분의 1을 조세로 바치는 제도이다. <孟子 滕文公上>

철봉우림[鐵鳳羽林] 철봉은 철봉궐(鐵鳳闕)의 준말로, 문 꼭대기에 철제(鐵製) 봉황을 달아 놓은 도성 궁궐 문을 말하고, 우림(羽林)은 임금의 근위 금군(禁軍)을 말한다. 참고로 두보(杜甫)의 시에 철봉궐 그늘진 곳, 훈련하는 우림 군사.[陰沈鐵鳳闕 敎練羽林兒]”라는 구절이 있다. <杜少陵詩集 卷15 贈崔十三評事公輔>

철부지급[轍鮒之急] 매우 급하다. 또는 사람이 극빈하여 당장 굶게 된 것을 일컫는 말이다. 수레바퀴 자국()에 고인 물의 붕어() 같이 몹시 급한 지경에 놓여 있음을 비유한 말이다. <莊子>

철부지급[轍鮒之急] 수레바퀴 자구 속에 있는 붕어의 위급함이라는 뜻으로, 곤궁한 처지나 다급한 위기, 곤궁한 처지를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번호 제     목 조회
4865 답가[踏歌] ~ 답렵[踏獵] ~ 답습[踏襲] 2066
4864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2068
4863 북고[北固] ~ 북궁영아[北宮嬰兒] ~ 북극성[北極星] 2070
4862 운몽부족탄[雲夢不足呑] ~ 운몽탄흉장[雲夢呑胸腸] ~ 운문흥[雲門興] 2070
4861 청포[靑蒲] ~ 청풍백로[靑楓白露] ~ 청풍일탑[淸風一榻] 2070
4860 기해[祁奚] ~ 기현[夔蚿] ~ 기현국[夔玄國] 2073
4859 명용계의[明用稽疑] ~ 명운종수[命隕從獸] ~ 명원루[明遠樓] 2077
4858 삼호[三號] ~ 삼호[參乎] ~ 삼호가보[三戶可報] 2080
4857 채근백사[菜根百事] ~ 채녀가[蔡女笳] ~ 채도주[蔡道州] 2080
4856 녹린[綠鱗] ~ 녹림[綠林] ~ 녹림호객[綠林豪客] 2081
4855 부량가[浮梁賈] ~ 부로행간로면유[父老行看露冕遊] ~ 부림[傅霖] 2083
4854 청아[菁莪] ~ 청아낙수[靑蛾落水] ~ 청안[靑眼] 208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