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철탑[鐵塔] ~ 철환공맹[轍環孔孟] ~ 첨노[尖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883  

철탑[鐵塔] 남송(南宋) 고종(高宗)의 황자(皇子) ()가 겨우 네 살이었지만, 묘부(苗傅)와 유정언(劉正彦)에게 추대되자, 장준(張浚)이 제거하기를 건의한 결과, 철탑의 죽음이 있게 되었다는 고사가 있다.

철협[鐵峽] 철령(鐵嶺)을 말한다.

철환공맹[轍環孔孟] 공자는 혼탁한 세상을 바로잡기 위해 천하를 주류(周流)하였으나 당시 임금들이 공자의 말을 들어주지 않으므로 마침내 노() 나라로 돌아와 시···(詩書禮樂)을 정리하였고 맹자도 왕도정치(王道政治)를 실현하고자 제(() 등지로 돌아다녔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말았다.

철환천지[轍環天地] 공자는 도를 펴려고 여러 제후 나라에 돌아다녔으며, 이 때문에 갖은 고생을 했다는 말이다.

철환천하[轍環天下] 뒷날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하여 온 세상을 두루 돌아다님을 이른다.

철후[徹侯] (() 시대 12등급의 작호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고관대작을 가리킨다.

첨개[沾丐] 후세에 끼쳐 준 은덕. 당서(唐書) 두보전(杜甫傳) ()다른 사람은 부족하나 보()는 남아서 그 잔고(殘膏)와 잉복(剩馥)이 뒷사람에게 점개(沾丐)한 것이 많았다.” 하였다.

첨노[尖奴] 붓을 말한다. 북위(北魏)의 고필(古弼)이 총명하여서 태종(太宗)에게 사랑을 받아 필()이라는 이름을 하사받았는데, 곧으면서 유용하다는 의미로 이런 이름을 하사한 것이다. 고필은 머리 끝이 뾰족하였으므로 세조(世祖)가 항상 필두(筆頭)라고 불렀다. 어느 날 조서를 내려서 살진 말을 기인(騎人)에게 주라고 하였는데, 고필이 약한 말을 주었다. 그러자 세조가 대노하여 첨두노(尖頭奴)가 감히 나의 뜻을 멋대로 재량하다니, 짐이 돌아가면 먼저 이놈을 참수하겠다.’ 하였다. 그 뒤에는 붓을 첨노라고 하게 되었다. <魏書 卷28 古弼傳>

 

 



번호 제     목 조회
436 초백주[椒柏酒] ~ 초벽도[楚璧盜] ~ 초복록[蕉覆鹿] 887
435 청리첩[靑李帖] ~ 청명상하도[淸明上河圖] ~ 청몽승저[淸夢乘軧] 885
434 철탑[鐵塔] ~ 철환공맹[轍環孔孟] ~ 첨노[尖奴] 884
433 청춘치오마[靑春馳五馬] ~ 청출어람[靑出於藍] ~ 청태부[靑苔賦] 884
432 청열석[淸裂石] ~ 청영계남월[請纓繫南越] ~ 청오술[靑烏術] 879
431 청정공작[淸淨公綽] ~ 청정채[淸淨債] ~ 청제수방혼탁하[淸濟須防混濁河] 877
430 청필[淸蹕] ~ 청필삼성[淸蹕三聲] ~ 청한자[淸寒子] 866
429 초삽[苕霅] ~ 초삽종래[苕霅從來] ~ 초상[椒觴] 866
428 초근목피[草根木皮] ~ 초녀[楚女] ~ 초능지녕[草能指侫] 865
427 초객대상강[楚客對湘江] ~ 초객연패[楚客捐佩] ~ 초객풍림제원자[楚客楓林題怨字] 861
426 초신비[楚臣悲] ~ 초신음택반[楚臣吟澤畔] ~ 초심일촌보춘휘[草心一寸報春暉] 861
425 초야우둔[草野遇遯] ~ 초여담자[初如噉蔗] ~ 초연질질[初筵秩秩] 86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