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첨두[尖頭] ~ 첨서[簽書] ~ 첨수백련직[簷垂白練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94  

첨두[尖頭] 붓을 말한다. 북위(北魏)의 고필(古弼)이 총명하여서 태종(太宗)에게 사랑을 받아 필()이라는 이름을 하사받았는데, 곧으면서 유용하다는 의미로 이런 이름을 하사한 것이다. 고필은 머리 끝이 뾰족하였으므로 세조(世祖)가 항상 필두(筆頭)라고 불렀다. 어느 날 조서를 내려서 살진 말을 기인(騎人)에게 주라고 하였는데, 고필이 약한 말을 주자 세조가 대노하여 첨두노(尖頭奴)가 감히 나의 뜻을 멋대로 재량하다니, 짐이 돌아가면 먼저 이놈을 참수하겠다.’ 하였다. 그 뒤에는 붓을 첨두노라고 하게 되었다. <魏書 卷28 古弼列傳>

첨복[簷蔔] 인도에서 나는 꽃 이름이다.

첨복[簷葍] 첨복은 황화수(黃花樹) 또는 금색화수(金色花樹)라는 나무로, 이 나무는 높고 크며 꽃향기는 바람 따라 멀리 퍼진다고 한다.

첨봉검망[尖峰劒鋩] 뾰족한 봉우리는 칼끝과 같다.

첨사[詹事] 진나라가 설치한 관직으로 황비나 태자의 집안일을 관장했다.

첨사[詹事] 첨사는 한림원 편수(翰林院編修)의 별칭이다.

첨서[簽書] 벼슬 이름. 중추원 즉 추밀원의 종2품 벼슬로, 첨서추밀원사(簽書樞密院事)의 약칭이다.

첨선자문[添線刺紋] 옛날 궁중에서 여자들의 바느질 선으로 한 해의 장단(長短)을 계산했는데, 동지가 지나 해그림자가 차차 길어지면 매일같이 한 오리씩 침선(針線)을 더하였다 한다.

첨수백련직[簷垂白練直] 처마 밑에 떨어지는 낙숫물이 하얀 명주 같다. 한유(韓愈)와 맹교(孟郊)의 시 추우연구(秋雨連句)’처마 밑엔 하얀 명주 직각으로 드리우고, 도랑물은 상수(湘水)처럼 콸콸 넘쳐흐르네.[簷垂白練直 渠漲淸湘大]”라는 표현이 있다. <韓昌黎集 卷8>

 

 



번호 제     목 조회
4924 천애부초리[天涯賦楚蘺] ~ 천앵도[薦櫻桃] ~ 천열류파세열인[川閱流波世閱人] 1390
4923 청규[靑規] ~ 청금무[淸琴撫] ~ 청낭결[靑囊訣] 1390
4922 상여굴진[相如屈秦] ~ 상여권유[相如倦遊] ~ 상여벽립[相如壁立] 1392
4921 청송[聽松] ~ 청송후조[靑松後彫] ~ 청쇄문[靑鎖門] 1393
4920 취향[醉鄕] ~ 취향후[醉鄕侯] ~ 취혼초부득[醉魂招不得] 1393
4919 천춘[千春] ~ 천침[穿針] ~ 천태[天台] 1395
4918 첨두[尖頭] ~ 첨서[簽書] ~ 첨수백련직[簷垂白練直] 1395
4917 토진간담[吐盡肝膽]~토찬[吐餐]~토탈[兎脫]~토포악발[吐哺握髮] 1395
4916 초지[草池] ~ 초지족[鷦枝足] ~ 초차신의[草次新儀] ~ 초초[悄悄] 1397
4915 청사[靑詞] ~ 청사기사허[靑蛇氣射虛] ~ 청살[靑殺] 1401
4914 청승[靑蠅] ~ 청신등롱[淸晨登隴] ~ 청심칠자[淸心七字] 1401
4913 탄구가[彈緱歌] ~ 탄묵수[呑墨水] ~ 탄복[坦腹] ~ 탄성물복도[呑聲勿復道] 1401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