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청초장시[靑草瘴時] ~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07  

청초장시[靑草瘴時] 청초호는 중국 호남(湖南) 상음현(湘陰縣) 북쪽 백리 지점에 있는 호수 이름으로 남쪽은 상수(湘水), 북쪽은 동정호(洞庭湖)와 통하는데 호수에 푸른 풀이 많아 붙여진 이름이다. 왕우승집(王右丞集) 10 송양소부폄빈주(送楊少府貶彬州)청초호 장기 낄 제 하구를 지나가고 흰 물결 거센 속에 분성을 나가리라.[靑草瘴時過夏口 白頭浪裏出湓城]”에서 나온 것이다. 중국 광주 지방에서는 여름은 청초장, 가을은 황모장(黃茅瘴)이라 부른다 하여 청초장을 여름의 대명사로 쓴다.

청총[靑塚] 청총은 한 원제(漢元帝)의 궁녀(宮女)인 왕소군(王昭君)의 묘()를 가리킨다. 그녀가 흉노(匈奴)에게 시집가서 살다가 죽었는데, 호중(胡中)에는 백초(白草)가 많은데도 유독 그녀의 무덤에는 청초가 나므로 일컬은 말이다.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왕소군(王昭君)의 패옥(佩玉) 소리를 말한다. 왕소군이 한 원제(漢元帝)의 후궁(後宮)에 들어왔다가 선우(單于)에게 시집가서 그곳에서 죽었는데 백초(白草)만 생장하는 그곳에 유독 왕소군의 무덤에는 청초(靑草)가 자랐으므로 청총이라 한 것인데, 그 무덤에서 달밤에 패옥 소리가 난다고 전한다. <西京雜記 卷二>

청추[淸秋] 음력 9월을 뜻하는 시어(詩語)이다. 보통 만추(晩秋)를 가리킨다. 99일 중양절(重陽節)을 청추절(淸秋節)이라고도 한다.

청추사락[靑鞦射落] 청추(靑鞦)는 꿩을 가리키는 말이다. 옛날 가국(賈國)의 대부로 용모가 몹시 추악해 보이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의 아내는 반대로 아주 미인이었다. 그러나 그의 아내는 시집온 지 3년이 지나도록 한마디 말도 건네는 일이 없고 또 웃는 일도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내를 데리고 강기슭 언덕 위로 가서는 꿩을 쏘아 맞혀 떨어뜨리니, 그 무술에 감탄한 나머지 그제서야 아내가 웃으면서 말을 하기 시작하였다. <左傳 昭公 二十八年>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송옥(宋玉)은 전국 시대 초() 나라의 시인으로, 굴원(屈原)의 제자인데, 굴원이 쫓겨난 것을 불쌍하게 여겨 지은 구변(九辯)슬프구나 가을의 기운됨이여, 소슬해라 초목이 떨어져서 쇠하누나.”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756 복력[伏櫪] ~ 복렵지재[卜獵之載] ~ 복례위인유극기[復禮爲仁由克己] 1392
4755 천군만마[千軍萬馬] ~ 천균[千鈞] ~ 천귤[千橘] 1394
4754 중아시[中阿詩] ~ 중앙정색[中央正色] ~ 중영[重英] 1395
4753 진계유[陳繼儒] ~ 진고[眞誥] ~ 진공차락장송고[陳公差樂張竦苦] 1399
4752 지역[祗役] ~ 지오광흥[持螯狂興] ~ 지웅수자[知雄守雌] 1400
4751 천경[天傾] ~ 천계[天雞] ~ 천고청불난[天高聽不難] 1401
4750 진인척[秦人瘠] ~ 진일주[眞一酒] ~ 진재[眞宰] 1402
4749 아손유홀역만상[兒孫有笏亦滿床] ~ 아수라장[阿修羅場] ~ 아시[衙時] 1404
4748 의금사귀[衣錦思歸] ~ 의금상경[衣錦尙絅] ~ 의기[欹器] 1405
4747 서판[書判] ~ 서포[漵浦] ~ 서풍오인[西風汚人] 1407
4746 준주풍유요북해[樽酒風流邀北海] ~ 준준[撙撙] ~ 준치[蹲鴟] 1408
4745 청초장시[靑草瘴時] ~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140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