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청편[靑編] ~ 청평사[淸平詞] ~ 청평조[淸平調]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38  

청편[靑編] 사적(史籍)을 지칭하는 말로 쓰인다.

청평[靑萍] 옛날의 보검 이름이다.

청평[淸平] 춘천(春川) 북쪽에 있는 청평산. 경운산(慶雲山)이다.

청평거사[淸平居士] 고려 때의 은사(隱士) 이자현(李資玄)을 가리킨다. 이자현은 일찍이 벼슬을 버리고 전국의 명산을 두루 유람하다가 뒤에 춘천(春川)의 청평산에 들어가 청평거사라 자호하고 선학(禪學) 연구로 여생을 보냈다.

청평검[靑萍劍] 옛날의 보검(寶劍) 이름이다.

청평사[淸平詞] () 나라 현종(玄宗), 작약꽃이 만발한 침향정(沈香亭)에서 양귀비(楊貴妃)를 데리고 놀이하면서, 술에 만취되어 주사(酒肆)에 누워 있던 이백(李白)을 불러다가 악부(樂府)를 짓게 하자 그 자리에서 곧 이를 지어 바쳤는데 이것이 곧 유명한 청평조사(淸平調詞) 3()이다.

청평사[淸平詞] 양귀비(楊貴妃)의 아름다움을 찬양한 시()로서, 삼수(三首)로 되어 있다. 기일(其一)구름 보매 의상 생각나고 꽃 보면 얼굴 연상되는데, 봄바람 난간에 스치고 이슬은 꽃에 짙게 내렸구나. 만약 군옥산 위에서 보지 못한다면, 아마도 요대의 달 아래에서 만나겠지.[雲想衣裳花想容 春風拂檻露華濃 若非群玉山頭見 會向臺月下逢]”라 하였고, 기이(其二)꽃 한 송이 요염하고 향기에 이슬 어렸는데, 무산의 구름과 비는 부질없이 창자만 끊는구나. 여보게나 한() 나라 궁중에 누구와 비슷하려나, 귀엽게도 조비연의 새 단장 말쑥하구려.[一枝濃艶露凝香 雲雨巫山枉斷腸 借問漢宮誰得似 可憐飛燕倚新妝]”라 했으며, 기삼(其三)이름난 꽃과 경국 미인 서로 기뻐하니, 임금님도 항상 웃음띠고 감상하누나. 봄바람에 그지없는 한 풀려고 침향정 북쪽 난간 의지하였네.[名花傾國兩相歡 常得君王帶笑看 解釋春風無限恨 沈香亭北倚欄干]”라고 하였다.

청평악[淸平樂] 가사의 이름. 청아하고 평탄한 악곡이라는 뜻이다.

청평조[淸平調] 악부(樂府)의 곡명(曲名)으로, 당명황(唐明皇)이 달밤에 양귀비(楊貴妃)와 함께 후원에서 놀며, 이태백을 시켜 청평조 3장을 짓게 하였는데, 그 곡조 중에 모란과 양귀비를 비유하여 읊었다.

 

 



번호 제     목 조회
5214 화웅[畫熊]~화웅권학[和熊勸學]~화원[華元]~화월[花月] 57
5213 화용월태[花容月態]~화우[火牛]~화우[花雨]~화우지계[火牛之計]~화운[火雲] 53
5212 화옥산구[華屋山丘]~화완포[火浣布]~화왕[花王]~화요입벽도[花妖入壁逃] 50
5211 화양귀마[華陽歸馬]~화양은거[華陽隱居]~화어소장[禍於蕭墻]~화예부인[花蕊夫人] 67
5210 화악[華嶽]~화악[龢樂]~화악루[花萼樓]~화양건[華陽巾]~화양군[華陽君] 61
5209 화씨벽[和氏璧]~화씨양[華氏羊]~화씨지박[和氏之璞]~화씨지벽[和氏之璧] 52
5208 화시[華始]~화식[火食]~화식전[貨殖傳]~화신풍[花信風]~화씨박[和氏璞] 48
5207 화속전[火粟田]~화수[火樹]~화수[火宿]~화숭[華嵩]~화승상투[花勝相投] 50
5206 화성[火城]~화성[化城]~화성[畫省]~화성[華省]~화성흘연[化城屹然] 65
5205 화서국[華胥國]~화서지몽[華胥之夢]~화석[華席]~화석정[花石亭] 57
5204 화삼변[禾三變]~화삼월[火三月]~화삽[畫翣]~화상치[畵象治]~화서[華胥] 56
5203 화산[花山]~화산[華山]~화산기[華山畿] 72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