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체동[螮蝀] ~ 체두시[杕杜詩] ~ 체악영[棣萼榮]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01  

체대[遞代] 관직이 교체되는 것.

체동[螮蝀] 무지개인바, 음양의 기운이 어울리지 않아야 할 데서 어울려 생기는 것으로, 천지의 음기(淫氣)를 표상한다. 시경(詩經) 용풍(鄘風) 체동(蝃蝀)무지개가 동쪽에 있으니, 감히 이를 가리킬 수 없네.[蝃蝀在東 莫之敢指]”라고 하였다.

체두[杕杜] 시경(詩經) 소아의 편명으로, 체두편(杕杜篇)은 병역(兵役)에 갔다가 돌아온 사람을 위로하는 시이다.

체두시[杕杜詩] 시경(詩經) 당풍(唐風)의 편명으로, 골육간의 정의(情誼)를 읊은 시이다.

체래[遞來] 바꾸어서 오다

체려강[替戾岡] 나간다[]는 뜻의 갈족(羯族)의 말로, 외직(外職)으로 나가게 된 것을 가리킨다. <晉書 藝術傳 佛圖澄>

체물[體物] () 나라 육기(陸機)의 문부(文賦)시는 정을 인연하여 화려해지고, 부는 사물을 체하여 청량해진다.[詩緣情而綺靡 賦體物而瀏亮]”고 한 데서 온 말인데, 그 주()에 의하면 ()는 사실을 서술하는 것이기 때문에 체물(體物)이라고 한다.”라고 하였다.

체상[體相] 본질을 체, 본질에 의하여 밖으로 나타나는 모양을 상이라고 한다.

체악영[棣萼榮] 체악은 원래 형제를 일컫는 표현인데, () 나라 주백기(周伯琦)기사(紀事)’라는 시를 지으면서 자주(自注)하기를 또 세 집안의 형제가 잇따라 급제하였으므로 체악방이라 불렀다.[又有三家兄弟聯中 號棣萼榜]”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52 홍문[鴻門]~홍범구주[洪範九疇]~홍범수[洪範數]~홍벽천구[弘璧天球] 1501
4851 체동[螮蝀] ~ 체두시[杕杜詩] ~ 체악영[棣萼榮] 1502
4850 형산[荊山]~형산왕[衡山王]~형산읍옥[衡山泣玉]~형상[荊桑]~형색[陘塞] 1503
4849 청루몽[靑鏤夢] ~ 청륙[靑陸] ~ 청릉피[靑綾被] 1505
4848 철목씨[鐵木氏]~ 철문한[鐵門限] ~ 철부지급[轍鮒之急] 1508
4847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1508
4846 환골법[換骨法]~환골탈태[換骨奪胎]~환과고독[鰥寡孤獨]~환궤[闤闠]~환규[桓圭] 1508
4845 초윤이우[礎潤而雨] ~ 초은계수편[招隱桂樹篇] ~ 초은시[招隱詩] 1509
4844 명실상부[名實相符] ~ 명어화정[鳴於華亭] ~ 명왕막사투편지[名王莫肆投鞭志] 1510
4843 채번[綵幡] ~ 채번은[綵幡恩] ~ 채복인[彩服人] 1517
4842 화제[花蹄]~화제[火帝]~ 화제[火齊]~화조[火棗]~화조월석[花朝月夕]~화종구생[禍從口生] 1517
4841 청아[菁莪] ~ 청아낙수[靑蛾落水] ~ 청안[靑眼] 152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