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체용리[體用離] ~ 체원삼화육[體元參化育] ~ 체화승악[棣華承萼]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06  

체용리[體用離] 체는 도의 본체이고 용은 사물의 응용을 말한다. 체용이 분리된다는 것은 청심과욕(淸心寡欲)해서 마음의 본체를 밝히니 도와 같은 데가 있지만 실상은 사물을 외면하므로 분리를 면치 못한다는 것이다.

체원[體元] ()은 선()의 뜻인데 선덕(善德)을 몸에 둠을 이른다. 춘추(春秋) 춘왕정월(春王正月) ()凡人君卽位 欲其體元以居正이라 하였다.

체원[體元] 임금은 원()을 체()하고, 신하는 원()을 조화(調和)한다는 말이 옛 글에 있다. 원은 천지의 덕의 근본을 말한 것이다.

체원삼화육[體元參化育] ()은 춘하추동 가운데 봄을 맡고 있으면서 그 나머지 여름, 가을, 겨울도 통괄한다. 주역(周易)의 단사(彖辭)()의 원()은 정말로 위대하다. 만물이 이로 인해 태동하니 하늘을 통괄한다.”고 하였다. 여기서는 봄이 원의 뜻을 따라 만물을 생육한다는 뜻을 말한 것이다.

체읍[涕泣] 눈물. 눈물을 흘리며 욺.

체체[棣棣] “체체는 잘못된 독음, 바른 독음과 뜻은 태태; 위의가 있는 모양, 예의에 밝은 모양이다.

체체[掣掣] “체체는 틀린 발음이며 올바른 음과 뜻은 철철; 바람이 부는 대로 쏠리는 모양이다.

체화[棣華] 시경(詩經) 소아(小雅) 상체편(常棣篇)은 형제들의 우애(友愛)를 노래한 시인데, 상체꽃은 다닥다닥 붙어 피는 것이 형제의 우애와 유사하다. 자형화(紫荊花)도 역시 같은 꽃이다.

체화승악[棣華承萼] 형제간의 우애가 지극함을 이른다. 아가위나무의 꽃과 꽃받침이 서로 의지하여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것을, 형제가 돕고 붙잡아서 번영하는 것에 비유한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317 침석수류[枕石潄流] ~ 침어낙안[沈魚落雁] ~ 침옥고의홀거삼[寢屋皐衣忽擧三] 1420
316 포옥삼련월[抱玉三連刖]~포옹[逋翁]~포옹구망구[抱瓮久忘劬] 1420
315 화삼변[禾三變]~화삼월[火三月]~화삽[畫翣]~화상치[畵象治]~화서[華胥] 1420
314 천상린[天上麟] ~ 천상방허석[天上方虛席] ~ 천상자기성[天上自騎星] 1419
313 탁타교[橐駝橋] ~ 탄검[彈劍] ~ 탄관[彈冠] ~ 탄관우왕[彈冠遇王] 1418
312 태관[太官]~태광[台光]~태괘[泰卦]~태구배장[太丘陪杖] 1418
311 침개[針芥] ~ 침고[沈橭] ~ 침과[枕戈] ~ 침괴[枕塊] ~ 침류수석[枕流漱石] 1417
310 파강[播降]~파강미[播糠眯]~파개[爬疥]~파경상천[破鏡上天] 1416
309 침향[沈香] ~ 침향정[沈香亭] ~ 침회작[沈淮爵] ~ 칩충배호[蟄蟲坏戶] 1415
308 토낭[土囊]~토만두[土饅頭]~토모삼굴[兎謀三窟]~토목형해[土木形骸] 1414
307 호청경[虎聽經]~호축계[好祝雞]~호치단순[皓齒丹脣]~호탁씨[壺涿氏] 1414
306 초구현장[楚丘縣長] ~ 초국석위손[楚菊夕爲飱] ~ 초균[楚均] 1413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