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초요강[招搖杠] ~ 초운상수[楚雲湘水] ~ 초월유[楚越逾]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21  

초요[招搖] 북두성(北斗星) 자루의 맨 끝인 제 칠성(七星)의 이름으로, 이 별은 왼쪽으로 계속 회전하여 정월에는 동방을 가리키고 가을에는 서방을 가리킨다. () 나라 육기(陸機)의명월교야광(擬明月皎夜光)’이라는 시에 초요의 별빛이 서북방을 가리키자, 하늘의 은하수 동남쪽으로 기우누나.[招搖西北指 天漢東南傾]”라는 표현이 나온다.

초요[楚腰] () 나라 궁녀(宮女)의 허리, 초왕(楚王)이 가는 허리의 여자를 사랑한 데서 유래한 것인데, 전하여 미인(美人)의 가는 허리를 가리킨다.

초요강[招搖杠] 초요의 깃대는 곧 군기(軍旗)를 말하는데, 한서(漢書) 예악지(禮樂志)招搖靈旗 九夷賓將의 주에 초요성을 기()에 그려서 정벌을 하기 때문에 영기(靈旗)라 한다.” 하였다.

초우미표삼협모[楚雨未飄三峽暮] 무협의 신녀(神女)가 초양왕(楚襄王)의 꿈에 나타나 교접하고는 그녀가 가면서 하는 말이 아침엔 구름이 되고 저녁엔 비가 되리라.” 했다. 남녀의 합환(合歡)운우(雲雨)’라 한다. 삼협(三峽)은 사천성(四川省)과 호북성(湖北省)의 경계인 양자강(揚子江) 상류에 있는 세 협곡으로 무협(巫峽), 구당협(瞿唐峽), 서릉협(西陵峽)이다.

초운상수[楚雲湘水] 초 나라 구름과 상강(湘江)의 물로 남녀의 그윽한 정을 상징하며, 주로 초운상우(楚雲湘雨)라고 한다. 여기서는 임금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상징하고 있다. 참고로 명() 나라 고계(高啓)의 제기상(題妓像)이란 시에 추낭(秋娘)을 보지 못한 지 이제 몇 해나 되었는고. 초운(楚雲)과 상우(湘雨)에 생각이 하염없네.” 하였다.

초운행공자고서[楚雲行共鷓鴣栖] 남쪽 지방으로 유배될 운명에 처했다는 말이다. () 나라는 굴원(屈原)처럼 조정에서 쫓겨나는 처지를 표상하고, 항상 따뜻한 지방에 사는 자고새를 통해 남쪽 지방으로 떠나는 것을 비유하고 있다. 참고로 이백(李白)의 시에 我似鷓鴣鳥 南遷嬾北飛라는 구절이 있다. <李太白集 卷22 醉題王漢陽廳>

초원란[楚畹蘭] 초 회왕(楚懷王) 때 굴원이 소인들의 참소를 당하여 쫓겨난 뒤, 임금을 생각하여 근심스런 심정을 읊은 이소경(離騷經)가을 난초를 엮어 차노라[紉秋蘭以爲佩]” 한 데서 온 말이다. <楚辭 離騷經>

초월[楚越] 서로 간에 관계가 먼 것을 가리킨다. () 나라와 월() 나라는 서로 상관없는 나라이다.

초월유[楚越逾] 초 나라와 월 나라. 장자(莊子) 덕충부(德充符)서로 다른 것을 따지면 다같이 뱃속에 있는 간()과 담()도 초월처럼 멀다 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945 촉마오염[蜀麻吳鹽] ~ 촉매허재미[蜀買虛齎米] ~ 촉번저[觸藩羝] 552
4944 촉당귀[蜀當歸] ~ 촉도매복[蜀都賣卜] ~ 촉도행장[蜀道行裝] 490
4943 촉각[燭刻] ~ 촉견폐일[蜀犬吠日] ~ 촉노[燭奴] 473
4942 초홀[秒忽] ~ 초화랍주[椒花臘酒] ~ 초황록몽[蕉隍鹿夢] ~ 초휴[楚咻] 583
4941 초현객[草玄客] ~ 초현축대[招賢築臺] ~ 초혼초미귀[楚魂招未歸] 575
4940 초추취량시[初秋驟凉詩] ~ 초충시[草蟲詩] ~ 초택영란인[楚澤詠蘭人] 577
4939 초지[草池] ~ 초지족[鷦枝足] ~ 초차신의[草次新儀] ~ 초초[悄悄] 633
4938 초조곡[楚調曲] ~ 초조탄파애추란[楚操彈罷哀秋蘭] ~ 초주[椒酒] 558
4937 초저[草苴] ~ 초정자[楚亭子] ~ 초제[醮祭] 502
4936 초자불성무협몽[楚子不成巫峽夢]~ 초장록[蕉藏鹿] ~ 초재진용[楚材晉用] 535
4935 초의옹[草衣翁] ~ 초인이소[楚人離騷] ~ 초인휴[楚人咻] 541
4934 초윤이우[礎潤而雨] ~ 초은계수편[招隱桂樹篇] ~ 초은시[招隱詩] 674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