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촉당귀[蜀當歸] ~ 촉도매복[蜀都賣卜] ~ 촉도행장[蜀道行裝]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843  

촉당귀[蜀當歸] 난리가 났다는 급보를 듣고 양국충은 먼저 현종에게 권고하여 촉()으로 피난하자고 하였다.

촉도[蜀道] 파촉(巴蜀)의 잔도(棧道). 중국 사천성(四川省)에 있는 촉() 땅으로 통하는 고갯길인데, 길이 몹시 험하여서 험한 길의 대명사로 쓰인다. 이백(李白)은 촉도난(蜀道難)이라는 시를 지어 촉도의 어려움 하늘 오르는 것보다도 어렵다.”고 하였다.

촉도난[蜀道難] 여러 시인들이 읊은 촉도난이 있는데, 그 가운데에서도 당 나라 이백(李白)이 지은 촉도난이 가장 유명하다. 촉도는 중국 사천성(四川省) () 땅으로 통하는 고갯길인데, 길이 몹시 험하여서 험한 길의 대명사로 쓰인다.

촉도매복[蜀都賣卜] 어떤 사람이 하(황하)의 근원을 찾아 부인이 빨래함을 보고 물으니 여기가 천하(天河).”라고 했다. 그리고 돌을 하나 주기에 가지고 돌아와 엄군평(嚴君平)에게 물으니, 그가 가로되 이것은 직녀(織女)의 베틀 바치는 돌이다.”라고 했다. 엄군평이 촉() 나라의 도읍 성도(成都)에서 점장이 노릇을 하면서 충효와 신의(信義)로 사람들을 가르쳤으며, 날마다 백전(百錢)을 얻으면 곧 가게를 닫고 노자(老子)를 읽었다.

촉도읍옥인[蜀道泣玉人] 옥인(玉人)은 미인이란 뜻으로 양 귀비(楊貴妃)를 가리키는데, 당 현종(唐玄宗)이 안녹산(安祿山)의 난을 피하여 파촉으로 피난갈 적에 양 귀비를 처형했으므로 한 말이다.

촉도청천취안대[蜀道靑天醉眼擡] 이태백이 촉도난(蜀道難)이란 시를 지었는데, 그 시의 끝에 () 나라 길이 험하여, 푸른 하늘에 오르기보다도 어렵구나[蜀道之難 難於上靑天]”라고 한 말에서 인용한 것이다.

촉도행[蜀道行] () 나라 왕손이 촉()에 익주 자사(益州刺史)로 부임하다가 가장 험한 공극(邛棘)을 어렵게 알지 않고 말을 채찍질하였다.

촉도행장[蜀道行裝] 가진 재물이 없이 청빈함을 나타내는 것으로, () 나라 조변(趙抃)이 필마로 촉 땅으로 들어갈 때 거문고 한 벌과 학 한 마리만 데리고 갔던 고사에서 유래한다. <宋史 趙抃傳>

 

 



번호 제     목 조회
388 화곤[華袞]~화공[畫栱]~화공[化工]~화광동진[和光同塵]~화괴[花魁] 892
387 토악[吐握]~토영삼굴[兎營三窟]~토우[土牛]~토원[兎園] 890
386 호홀[毫忽]~호화[狐火]~호화첨춘[護花添春]~호후[虎吼]~혹도[惑道]~혹리[酷吏] 890
385 화삼변[禾三變]~화삼월[火三月]~화삽[畫翣]~화상치[畵象治]~화서[華胥] 889
384 화전[花甎]~화전부진[火傳不盡]~화전유염[華牋濡染]~화접시[化蝶翅]~화접유룡[化蝶猶龍] 888
383 치우[蚩尤] ~ 치원공니[致遠恐泥] ~ 치원대[致遠臺] ~ 치응료관사[癡應了官事] 886
382 황강유편[黃崗遺篇]~황강적[黃岡跡]~황견묘[黃絹妙] ~황견유부[黃絹幼婦] 886
381 황간[黃幹]~황감동정[黃柑洞庭]~황강[黃崗]~황강고사[黃崗故事] 884
380 초자불성무협몽[楚子不成巫峽夢]~ 초장록[蕉藏鹿] ~ 초재진용[楚材晉用] 881
379 환골법[換骨法]~환골탈태[換骨奪胎]~환과고독[鰥寡孤獨]~환궤[闤闠]~환규[桓圭] 881
378 확상포[矍相圃]~확호불발[確乎不拔]~환각주인지[喚却主人知]~환결[環玦] 880
377 화교애전[和嶠愛錢]~화교전[和嶠錢]~화국수[華國手]~화궁[花宮] 876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