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치사분지[治絲棼之] ~ 치생입막[郗生入幕] ~ 치소[緇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29  

치사[致仕] 늙어 사직한다.

치사분지[治絲棼之] 실을 급히 풀려고 하면 오히려 엉킨다. 가지런히 하려고 하나 차근차근 하지 못하고 급히 해서 오히려 엉키게 하는 것을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치사회수[致仕回收] 높은 벼슬하는 이가 늙어서 퇴직하는 것을 치사(致仕)한다 하는데, 조정에서 그 사람을 다시 쓰려면 치사를 회수한 뒤에 다시 관직에 임명한다.

치산치수[治山治水] 산과 물을 잘 다스려서 그 피해를 막음.

치생입막[郗生入幕] 치생은 곧 치초(郗超)를 가리키는데, 치초는 환온(桓溫)의 참군(參軍)으로 있으면서 환온의 역모(逆謀)에 적극 참여하였던바, 사안(謝安)이 일찍이 환온에게 가서 일을 논할 적에 치초가 그 장중(帳中)에 누워있는 것을 보고는, 그가 환온과 친밀하다는 뜻에서 그를 입막지빈(入幕之賓)이라고 했던 데서 온 말이다. <晉書 卷六十七>

치선[雉扇] 꿩의 꼬리로 큰 부채를 만들어 임금의 자리의 좌우에 호위한다.

치성광[熾盛光] 대위덕 금륜불정 치성광여래 소제일체재란 다라니경(大威德 金輪佛頂 熾盛光如來 消除一切災難 陀羅尼經)이란 불경이 있는데, 그것은 재액(災厄)을 소멸시키는 주문(呪文)을 기록한 경이다.

치소[徵招] 제 경공(齊景公)이 안자(晏子)의 말을 듣고 감동한 나머지 군신(君臣)이 서로 기뻐하는 음악인 치소(徵招)’각소(角招)’를 짓게 했다는 고사가 있다. <孟子 梁惠王下>

치소[嗤笑] 빈정거리며 웃는 웃음을 이른다.

치소[緇素] ()는 흑의(黑衣), ()는 백의(白衣)로 중[]과 속인(俗人)을 가리킨 말이다.

치속내사[治粟內史] 국가의 재정을 담당하던 관리의 장으로 9경 중의 하나다.

치속도위[治粟都尉] 군량을 담당하던 군리를 이른다.

 

 



번호 제     목 조회
388 촉당귀[蜀當歸] ~ 촉도매복[蜀都賣卜] ~ 촉도행장[蜀道行裝] 653
387 친자[親炙] ~ 칠거지악[七去之惡] ~ 칠계[七啓] 653
386 치절[痴絶] ~ 치조비조[雉朝飛操] ~ 치창시[熾昌詩] ~ 치천[稚川] 652
385 총계[叢桂] ~ 총관[叢灌] ~ 총기[塚起] ~ 총령진전[葱嶺眞詮] 646
384 칠정[七政] ~ 칠정선기[七政璿璣] ~ 칠조대의[漆雕大義] 637
383 탕병객[湯餠客]~탕우[湯憂]~탕탕[蕩蕩]~탕파자[湯婆子] 635
382 촉각[燭刻] ~ 촉견폐일[蜀犬吠日] ~ 촉노[燭奴] 631
381 측조[側調] ~ 측천[則天] ~ 층층련약구[層層連若姤] 630
380 치사분지[治絲棼之] ~ 치생입막[郗生入幕] ~ 치소[緇素] 630
379 치국여선[治國如鮮] ~ 치도[馳道] ~ 치득부서혁원추[鴟得腐鼠嚇鵷鶵] 628
378 태계[台階]~태공[太公]~태공망[太公望] ~태공병법[太公兵法] 627
377 치랍[梔蠟] ~ 치롱작옹[癡聾作翁] ~ 치룡[癡龍] ~ 치린[緇磷] 614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