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치수[錙銖] ~ 치수화[錙銖火] ~ 치순[雉馴] ~ 치승[癡蠅]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03  

치수[錙銖] 옛날 저울 이름인데, 6()를 치()라 하므로 경미(輕微)한 것에 비유한다. 예기(禮記)분국(分國)이 치수(錙銖)와 같다.”는 것이 보인다.

치수[淄水] 치수는 지금의 산동성(山東省)에 있는 강인데, 그 강기슭의 흙이 검어서 물 빛깔도 검다고 한다. <括地志>

치수화[錙銖火] 차를 잘 끓이는 데는 불을 알맞추어 때는 법이 있는데, 한 치 한 푼의 눈을 다투는 저울처럼 세밀하게 주의하는 것이다.

치숙[癡叔] 치숙은 진() 나라 왕담(王湛)의 별칭인데, 그의 형 혼()의 아들 제()가 평소에 말이 없는 그를 존경하지 않다가 주역(周易)의 이치를 깊이 분석하는 것을 보고 감탄하기를 집안에 명사가 있는데도 30년 동안이나 몰랐으니 이는 나의 허물이다.”라고 하였다 한다. <晉書 卷七十五 王湛傳>

치순[雉馴] 지방관의 선정을 비유한 말. 후한(後漢) 때 노공(魯恭)이 중모령(中牟令)이 되어 선정을 베풀자, 뽕나무 밑에 길들은 꿩이 있는 상서가 있었던 데서 온 말이다. <後漢書 卷二十五>

치술령[鵄述嶺] 박제상이 고구려로부터 돌아와서는 처자(妻子)도 만나보지 않고 바로 왜국을 향해 가므로, 그의 아내가 뒤따라 율포(栗浦)에 이르러 보니, 자기 남편이 이미 배 위에 있으므로 남편을 부르며 대성통곡을 하였으나, 박제상은 손만 흔들어 보이고 가버렸다. 마침내 박제상이 왜국에서 죽은 뒤에 그의 아내는 남편 사모하는 마음을 감당하지 못하여 세 낭자(娘子)를 데리고 치술령에 올라가 왜국을 바라보고 통곡을 하다가 죽어서 인하여 치술령의 신모(神母)가 되었다 한다.

치승[癡蠅] 벽에 얼어붙어 꼼짝 않는 겨울의 파리를 말한다. 참고로 두보(杜甫)의 시에 멍청하긴 흡사 추위 만난 파리꼴[癡如遇寒蠅]”이라는 표현이 있다. <杜少陵詩集 卷4 送侯參謀赴河中幕>

치씨[薙氏] 치씨는 주관(周官)의 이름으로 풀을 베는 일을 관장하는 관직이다.

 

 



번호 제     목 조회
388 친자[親炙] ~ 칠거지악[七去之惡] ~ 칠계[七啓] 649
387 칠애시[七哀詩] ~ 칠언삼첩[七言三疊] ~ 칠엽초선[七葉貂蟬] 648
386 치절[痴絶] ~ 치조비조[雉朝飛操] ~ 치창시[熾昌詩] ~ 치천[稚川] 646
385 총계[叢桂] ~ 총관[叢灌] ~ 총기[塚起] ~ 총령진전[葱嶺眞詮] 642
384 칠정[七政] ~ 칠정선기[七政璿璣] ~ 칠조대의[漆雕大義] 633
383 탕병객[湯餠客]~탕우[湯憂]~탕탕[蕩蕩]~탕파자[湯婆子] 631
382 촉각[燭刻] ~ 촉견폐일[蜀犬吠日] ~ 촉노[燭奴] 628
381 측조[側調] ~ 측천[則天] ~ 층층련약구[層層連若姤] 626
380 치사분지[治絲棼之] ~ 치생입막[郗生入幕] ~ 치소[緇素] 626
379 치국여선[治國如鮮] ~ 치도[馳道] ~ 치득부서혁원추[鴟得腐鼠嚇鵷鶵] 621
378 태계[台階]~태공[太公]~태공망[太公望] ~태공병법[太公兵法] 614
377 치랍[梔蠟] ~ 치롱작옹[癡聾作翁] ~ 치룡[癡龍] ~ 치린[緇磷] 61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