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치인설몽[痴人說夢] ~ 치자환주[癡子還珠] ~ 치장[植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45  

치인설몽[痴人說夢] 바보를 상대로 하여 어떤 말을 할지라도 처음부터 소용이 없음을 뜻한다. 어리석기 짝이 없는 짓, 종작없이 지껄이는 짓.

치인설몽[痴人說夢] 어리석은 사람이 꿈 이야기를 한다는 뜻으로 대중없이 아무렇게나 지껄이는 것, 종작없이 지껄이는 것을 말한다.

치자[穉子] 어린 아들.

치자림[梔子林] 사찰(寺刹)을 말한다. 불서(佛書)에서 치자를 담복(薝蔔)이라 하는데, 인도(印度)에 특히 많이 있는 것으로, 꽃이 희고 향기가 매우 좋다고 한다.

치자환주[癡子還珠] 옛날 하수(河水) 가에 가난한 자가 살고 있었는데, 아들이 물 속에 들어가 천금의 구슬을 얻어 오자, 아버지는 말하기를 어서 갖다 버려라. 이는 필시 여룡(驪龍)의 턱 밑에 있던 것인데, 마침 그 이룡이 졸고 있었기에 망정이지, 아니면 네가 어찌 살아남았겠느냐?”라고 하였다 한다.

치장[植杖] 지팡이를 땅에다 꽂고서 김을 매는 것을 말한다. 공자의 제자 자로(子路)가 하조장인(荷蓧丈人)을 만나 공자의 행방을 묻자, 공자를 조롱하는 말을 하고는 지팡이를 꽂고서 계속 김을 맸다[植其杖而芸]는 이야기가 전한다. <論語 微子>

치재[致齋] 치재는 제사나 불공(佛供)을 드리기 위하여 전날에 주육(酒肉)을 끊고 출입을 하지 못하게 하며 재계(齋戒)하는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022 토홍예[吐虹蜺]~토화[土花]~톤톤[啍啍]~통가[通家]~통관규천[通管窺天] 236
5021 토진간담[吐盡肝膽]~토찬[吐餐]~토탈[兎脫]~토포악발[吐哺握髮] 266
5020 토악[吐握]~토영삼굴[兎營三窟]~토우[土牛]~토원[兎園] 226
5019 토반진갱[土飯塵羹]~토봉[吐鳳]~토사구팽[兎死狗烹]~토사호비[兎死狐悲]~토세[免勢] 258
5018 토낭[土囊]~토만두[土饅頭]~토모삼굴[兎謀三窟]~토목형해[土木形骸] 234
5017 토각귀모[兎角龜毛]~토간[免肝]~토구[菟裘]~토규연맥[兎葵燕麥] 269
5016 택우천형[澤虞川衡]~택풍괘[澤風卦]~택풍대상[澤風大象]~탱장문자[撑腸文字] 243
5015 택상[宅相]~택상양구[澤上羊裘]~택서거[擇壻車]~택선[澤仙] 283
5014 택리인위미[擇里仁爲美]~택문구[澤門謳]~택반음[澤畔吟]~택복견[澤腹堅] 327
5013 태호[太皓]~태화[太和]~택거인[澤車人]~택궁[澤宮] 328
5012 태무[太戊]~태문[台文]~태미원[太微垣]~태배[鮐背] 293
5011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29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