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치절[痴絶] ~ 치조비조[雉朝飛操] ~ 치창시[熾昌詩] ~ 치천[稚川]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6  

치절[痴絶] 지극히 어리석다는 말로, 진서(晋書) 92세상에서 말하기를, 고개지(顧愷之)는 세 가지 뛰어난 것이 있으니, 재주가 뛰어나고[才絶], 그림 솜씨가 뛰어나고[畫絶], 어리석음이 뛰어났다[痴絶]고 했다.” 한 데서 온 말이다.

치절[癡絶] 치절은 아주 시시하다는 말로, 진서(晋書) 고개지전(顧愷之傳)고개지(顧愷之)가 삼절(三絶)이 있는데, 재절(才絶)화절(畫絶)치절(癡絶)이라 하였다.

치조비조[雉朝飛操] 제 선왕(齊宣王) 때의 처사(處士)인 독목자(犢牧子)는 나이 50세가 되도록 아내가 없었으므로, 한번은 산에 땔나무를 하러 갔다가 암꿩과 수꿩이 서로 따르며 날아다니는 것을 보고는, 하늘을 우러러 탄식하기를 대성(大聖)이 위에 계시어 은택이 초목 금수에까지 미치고 있는데 나만 유독 은택을 입지 못했다.”라 하고, 인하여 거문고를 타서 치조비조(雉朝飛操)를 지어 불렀다고 한다. <樂府詩集 琴曲歌辭>

치지도외[置之度外] 내버려 두고 상대를 하지 않음. 도외시(度外視)하여 내버려 둠.

치진피소포[緇塵避素袍] 성정이 고결한 인사들은 도성에서 벼슬살이하는 일을 그만두고 은거하는 생활을 즐겼다는 말이다. () 나라 육기(陸機)서울엔 어찌 그리 풍진도 많은지, 흰 옷이 온통 새카맣게 변하였네.[京洛多風塵 素衣化爲緇]”라고 읊은 데에서 유래한 것이다. <文選 卷24 爲顧彦先贈歸>

치창시[熾昌詩] 시경(詩經) 노송(魯頌) 비궁(閟宮)너에게 부귀영화가 불일 듯 하고, 너에게 오래 살고 덕이 있게 하기 바라노라.[俾爾熾而昌 俾爾壽而臧]”라고 하였다.

치천[穉川] 박상홍(朴相洪)의 자이다. 이덕무의 외사촌동생이다.

치천[稚川] () 나라 때 도가(道家)로 이름난 갈홍(葛洪)의 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022 토홍예[吐虹蜺]~토화[土花]~톤톤[啍啍]~통가[通家]~통관규천[通管窺天] 236
5021 토진간담[吐盡肝膽]~토찬[吐餐]~토탈[兎脫]~토포악발[吐哺握髮] 266
5020 토악[吐握]~토영삼굴[兎營三窟]~토우[土牛]~토원[兎園] 226
5019 토반진갱[土飯塵羹]~토봉[吐鳳]~토사구팽[兎死狗烹]~토사호비[兎死狐悲]~토세[免勢] 258
5018 토낭[土囊]~토만두[土饅頭]~토모삼굴[兎謀三窟]~토목형해[土木形骸] 234
5017 토각귀모[兎角龜毛]~토간[免肝]~토구[菟裘]~토규연맥[兎葵燕麥] 269
5016 택우천형[澤虞川衡]~택풍괘[澤風卦]~택풍대상[澤風大象]~탱장문자[撑腸文字] 243
5015 택상[宅相]~택상양구[澤上羊裘]~택서거[擇壻車]~택선[澤仙] 283
5014 택리인위미[擇里仁爲美]~택문구[澤門謳]~택반음[澤畔吟]~택복견[澤腹堅] 327
5013 태호[太皓]~태화[太和]~택거인[澤車人]~택궁[澤宮] 328
5012 태무[太戊]~태문[台文]~태미원[太微垣]~태배[鮐背] 293
5011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29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