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치첩[雉堞] ~ 치초[鵗超] ~ 치현보[治縣譜]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630  

치첩[雉堞] 치첩은 성() 위에 쌓은 성가퀴로 여장(女墻)이라고도 하는데, 지금도 동대문에 남아 있는데, 활쏘는 구멍을 뚫어 놓은 그것이다.

치청산인[豸靑山人] 이개(李鍇). 자는 철군(鐵君)으로 봉천(奉天) 사람이다. 벼슬이 제수되었으나 나아가지 않고 아내와 함께 반산(盤山)에 은거하여 치청봉(豸靑峯) 밑에서 농사를 지었다. 저서로는 함중집(含中集)이 있다.

치초[鵗超] () 나라 때 사람으로 특히 담론(談論)을 잘하였으므로, 일찍이 환온(桓溫)의 참군(參軍)이 되어 극진한 예우를 받았었다.

치치[侈侈] 성한 모양이다.

치치남기취차성[哆侈南箕取次成] 아첨과 참소가 난무한다는 말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항백(巷伯)약간씩 떨어져 제자리 잡고, 남기성 별자리 이루었구나. 참소하는 저 자들, 누구와 모의하려 저리 바쁜고.[哆兮侈兮 成是南箕 彼譖人者 誰適與謀]”라고 하였다.

치치무포맹[蚩蚩貿布氓] 시경(詩經) 위풍(衛風) ()어수룩한 저 남자, 베 안고 실 사러 찾아왔는데, 실 사러 온 것이 목적이 아닌지라, 나에게 곧장 와서 수작을 붙이누나.[氓之蚩蚩 抱布貿絲 匪來貿絲 來卽我謀]”라는 말이 있다.

치현보[治縣譜] 남제(南齊) 때 부염(傅琰)의 부자가 모두 지방관으로 뛰어난 업적이 있었는데, 사람들이 말하기를 부씨(傅氏) 집안에는 고을을 잘 다스리는 비결을 적은 보첩(譜牒)이 있는데, 자손들에게만 전하고 남에게는 보여주지 않는다.”라고 하였다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77 치모팽아[癡姥烹鵝] ~ 치민[淄澠] ~ 치빙노씨계[馳騁老氏戒] 1618
4876 징칙[徵則] ~ 징하례[徵夏禮] ~ 차공하사작무다[次公何事酌無多] 1619
4875 초야우둔[草野遇遯] ~ 초여담자[初如噉蔗] ~ 초연질질[初筵秩秩] 1623
4874 파과지년[破瓜之年]~파교풍설[灞橋風雪]~파교행음[灞橋行吟] 1624
4873 형등[螢燈]~형림[蘅林]~형만[荊蠻]~형모[衡茅]~형문[衡門] 1624
4872 치국여선[治國如鮮] ~ 치도[馳道] ~ 치득부서혁원추[鴟得腐鼠嚇鵷鶵] 1625
4871 치랍[梔蠟] ~ 치롱작옹[癡聾作翁] ~ 치룡[癡龍] ~ 치린[緇磷] 1626
4870 척오[尺五] ~ 척이[跅弛] ~ 척전과신라[隻箭過新羅] 1628
4869 청옥안[靑玉案] ~ 청완적안[靑阮籍眼] ~ 청우화노석[靑牛化老石] 1629
4868 청조[靑鳥] ~ 청조루[聽潮樓] ~ 청주종사[靑州從事] 1631
4867 체동[螮蝀] ~ 체두시[杕杜詩] ~ 체악영[棣萼榮] 1631
4866 치첩[雉堞] ~ 치초[鵗超] ~ 치현보[治縣譜] 1631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