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칠종칠금[七縱七擒]~칠지군서[七紙軍書]~칠징[七徵]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947  

칠종[七縱] 제갈량(諸葛亮)이 남만(南蠻)의 괴수 맹획(孟獲)과 싸워서 일곱 번 놓아 주었다가 다시 일곱 번 잡았다.

칠종칠금[七縱七擒] 일곱 번 잡고 일곱 번 놓아줌. 마음대로 잡았다 놓아주었다 함을 이르는 말. 제갈공명의 전술로 일곱 번 놓아 주고 일곱 번 잡는다는 말로 자유자재로운 전술.

칠종칠금[七縱七擒] 적병(敵兵)을 일곱 번 사로잡고, 또 이를 일곱번 놓아준다는 뜻으로, 전략에 뛰어난 것을 일컫는 말. 제갈량(諸葛亮)이 맹획(孟獲)을 일곱 번 놓아주고 일곱 번 사로잡은 고사에서, 마음대로 잡았다 놓아 주었다 하는 것을 말한다.

칠중교[漆中膠] 아교와 칠. 이 두 가지는 모두 물건을 붙이는 것이므로, 교제(交際)가 아주 친밀함을 비유한다.

칠지군서[七紙軍書] () 나라 환온(桓溫)이 선비(鮮卑)를 칠 때, 종사관 원호(袁虎)에게 격문을 짓게 하자, 원호가 그 자리에서 일곱 장의 격문을 순식간에 지어냈다는 고사가 전한다. <世說新語 文學>

칠징[七徵] 칠미(七微)라 부르기도 한다. 그 내용은 대략 다음과 같다. “玄虛子耽性沖素雍容 玄泊棄時俗而弗徇 甘釣魚于一壑 乃有通微 大夫怨皇后之失寶 傷鴻誓之後聞榮 玄黃于榛險 憑穴岩而放言……

 

 



번호 제     목 조회
280 치인설몽[痴人說夢] ~ 치자환주[癡子還珠] ~ 치장[植杖] 912
279 칠사관잠[七事官箴] ~ 칠상[七相] ~ 칠성미양야[七聖迷襄野] 912
278 탐호취자[探虎取子] ~ 탐화사자[探花使者] ~ 탐화연[探花宴] 912
277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912
276 퇴퇴[堆堆]~투간동해[投竿東海]~투간육오분[投竿六鰲奔] 912
275 탕년한[湯年旱]~탕망해[湯網解]~탕명[湯銘]~탕목금[湯沐金] 911
274 파연루[破煙樓]~파옹[坡翁]~파유[巴歈]~파일휘[把一麾] 911
273 해분[解紛]~해사[薤詞]~해산도솔[海山兜率]~해삼고[海三枯] 911
272 호시석노[楛矢石砮]~호시원[弧矢願]~호시지[弧矢志]~호시탐탐[虎視眈眈] 911
271 포옥삼련월[抱玉三連刖]~포옹[逋翁]~포옹구망구[抱瓮久忘劬] 910
270 치국여선[治國如鮮] ~ 치도[馳道] ~ 치득부서혁원추[鴟得腐鼠嚇鵷鶵] 909
269 치모팽아[癡姥烹鵝] ~ 치민[淄澠] ~ 치빙노씨계[馳騁老氏戒] 909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