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침개[針芥] ~ 침고[沈橭] ~ 침과[枕戈] ~ 침괴[枕塊] ~ 침류수석[枕流漱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77  

침개[針芥] 자석(磁石)에 붙는 바늘과 호박(琥珀)에 붙는 개자. 자석은 능히 바늘을 끌어오고 호박(琥珀)은 능히 개자(芥子)를 줍는다는 옛말이 있으므로 사람의 정과 성()이 계합(契合)하는 것에 인용한다.

침계평안불사시[寢戒平安不似屍] 시체처럼 눕지는 말라는 뜻. 논어(論語) 향당(鄕黨)공자는 누울 적에 시체처럼 하지 않았다.” 하였는데, 집주(集註)이것은 시체와 같은 것을 미워해서 뿐만 아니라 게으른 기색을 보이지 않기 위해서이다.”라고 하였다.

침고[沈橭] ()시대에 수충(水蟲)제거를 맡았던 호탁씨(壺涿氏)가 수신(水神)을 죽이기 위하여 느릅나무 줄기에다 구멍을 뚫고 그 구멍에다 상아(象牙)를 꿰어 십자(十字)모양으로 만든 다음 그것을 물 속에다 가라앉히면 그곳 수신은 죽고 그 못은 변하여 구릉이 된다는 것이다. <周禮 秋官 壺涿氏>

침과[枕戈] 부모의 원수를 갚으려 할 적에는 거적자리에 잠자고 창을 베고 자며, 원수와는 한 하늘 밑에 같이 살지 않는다 하였다. <禮記>

침과[枕戈] 창을 베고 잔다는 뜻인데, 군국(軍國)의 일로 인하여 편하게 잠자지 않음을 비유한 것으로, 위급한 사태가 발생하였을 경우 즉시 대비하기 위하여 항상 경계를 하고 있는 것을 말한다. <晉書 劉琨傳>

침괴[枕塊] 부모 상중(喪中)에 비통한 뜻을 표시하기 위하여 상주(喪主)가 누울 때 흙덩어리를 베개로 삼는 것을 말한다.

침괴명발와[枕塊明發窩] 명발와는 김종직(金宗直)의 서재 이름이고, 흙덩이를 벤다는 것은 곧 부모의 상중에 있음을 뜻한다. 의례(儀禮) 기석례(旣夕禮)거적을 깔고 흙덩이를 벤다.[寢苫枕塊]”고 하였다.

침류수석[枕流漱石] () 나라 손초(孫楚)가 산수간에 숨어살겠다는 뜻을 말하면서 나는 돌을 베개로 삼고 흐르는 물에 입을 씻겠다.”고 하려는 것이 말이 잘못 나와서 흐르는 물을 베고 돌로 입을 씻겠노라.”라고 하였다. 옆에 사람이 조롱하기를 흐르는 물을 어찌 베개로 삼으며 돌로 어찌 입을 씻으랴.”라고 하니, 그는 답하기를 흐르는 물을 베개로 함은 귀를 씻으려는 것이요, 돌로 입을 씻음은 이[]를 잘 닦으려 함이다.”라고 하였다는 일화(逸話)가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376 치모팽아[癡姥烹鵝] ~ 치민[淄澠] ~ 치빙노씨계[馳騁老氏戒] 617
375 촉사통도[蜀士通道] ~ 촉잠삼면[蜀蠶三眠] ~ 촉제화[蜀帝花] 615
374 치각관[豸角冠] ~ 치경조벽잡[幟驚趙壁匝] ~ 치구예함[鴟龜曳銜] 615
373 치수[錙銖] ~ 치수화[錙銖火] ~ 치순[雉馴] ~ 치승[癡蠅] 612
372 치인설몽[痴人說夢] ~ 치자환주[癡子還珠] ~ 치장[植杖] 611
371 치첩[雉堞] ~ 치초[鵗超] ~ 치현보[治縣譜] 600
370 칠의[七依] ~ 칠일지복[七日之復] ~ 칠자[七子] ~ 칠자[七子] 595
369 탕한[湯旱]~탕확[湯鑊]~탕휴[湯休]~태갑[太甲] 585
368 침석수류[枕石潄流] ~ 침어낙안[沈魚落雁] ~ 침옥고의홀거삼[寢屋皐衣忽擧三] 583
367 탁연[卓然] ~ 탁영[濯纓] ~ 탁영가[濯纓歌] ~ 탁오[卓午] 580
366 치황[緇黃] ~ 치효괴아실[鴟鴞壞我室] ~ 치힐교당선[癡黠較螳蟬] 578
365 침개[針芥] ~ 침고[沈橭] ~ 침과[枕戈] ~ 침괴[枕塊] ~ 침류수석[枕流漱石] 578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