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침개[針芥] ~ 침고[沈橭] ~ 침과[枕戈] ~ 침괴[枕塊] ~ 침류수석[枕流漱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85  

침개[針芥] 자석(磁石)에 붙는 바늘과 호박(琥珀)에 붙는 개자. 자석은 능히 바늘을 끌어오고 호박(琥珀)은 능히 개자(芥子)를 줍는다는 옛말이 있으므로 사람의 정과 성()이 계합(契合)하는 것에 인용한다.

침계평안불사시[寢戒平安不似屍] 시체처럼 눕지는 말라는 뜻. 논어(論語) 향당(鄕黨)공자는 누울 적에 시체처럼 하지 않았다.” 하였는데, 집주(集註)이것은 시체와 같은 것을 미워해서 뿐만 아니라 게으른 기색을 보이지 않기 위해서이다.”라고 하였다.

침고[沈橭] ()시대에 수충(水蟲)제거를 맡았던 호탁씨(壺涿氏)가 수신(水神)을 죽이기 위하여 느릅나무 줄기에다 구멍을 뚫고 그 구멍에다 상아(象牙)를 꿰어 십자(十字)모양으로 만든 다음 그것을 물 속에다 가라앉히면 그곳 수신은 죽고 그 못은 변하여 구릉이 된다는 것이다. <周禮 秋官 壺涿氏>

침과[枕戈] 부모의 원수를 갚으려 할 적에는 거적자리에 잠자고 창을 베고 자며, 원수와는 한 하늘 밑에 같이 살지 않는다 하였다. <禮記>

침과[枕戈] 창을 베고 잔다는 뜻인데, 군국(軍國)의 일로 인하여 편하게 잠자지 않음을 비유한 것으로, 위급한 사태가 발생하였을 경우 즉시 대비하기 위하여 항상 경계를 하고 있는 것을 말한다. <晉書 劉琨傳>

침괴[枕塊] 부모 상중(喪中)에 비통한 뜻을 표시하기 위하여 상주(喪主)가 누울 때 흙덩어리를 베개로 삼는 것을 말한다.

침괴명발와[枕塊明發窩] 명발와는 김종직(金宗直)의 서재 이름이고, 흙덩이를 벤다는 것은 곧 부모의 상중에 있음을 뜻한다. 의례(儀禮) 기석례(旣夕禮)거적을 깔고 흙덩이를 벤다.[寢苫枕塊]”고 하였다.

침류수석[枕流漱石] () 나라 손초(孫楚)가 산수간에 숨어살겠다는 뜻을 말하면서 나는 돌을 베개로 삼고 흐르는 물에 입을 씻겠다.”고 하려는 것이 말이 잘못 나와서 흐르는 물을 베고 돌로 입을 씻겠노라.”라고 하였다. 옆에 사람이 조롱하기를 흐르는 물을 어찌 베개로 삼으며 돌로 어찌 입을 씻으랴.”라고 하니, 그는 답하기를 흐르는 물을 베개로 함은 귀를 씻으려는 것이요, 돌로 입을 씻음은 이[]를 잘 닦으려 함이다.”라고 하였다는 일화(逸話)가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268 칠관[七款] ~ 칠교[七校] ~ 칠국[七國]] 1283
267 취화[翠華] ~ 취화춘[翠華春] ~ 측은지심인지단야[惻隱之心仁之端也] 1282
266 홍질발[紅叱撥]~홍추[鴻樞]~홍포[紅袍]~홍한[紅汗] 1282
265 택리인위미[擇里仁爲美]~택문구[澤門謳]~택반음[澤畔吟]~택복견[澤腹堅] 1280
264 친년희가구[親年喜可懼]~친라올군[親羅兀軍]~친붕곤곤제명시[親朋袞袞際明時] 1279
263 초로인생[草露人生] ~ 초록동색[草綠同色] ~ 초록반혹황중객[蕉鹿反惑隍中客] 1276
262 칠귀[七鬼] ~ 칠귀[七貴] ~ 칠난감[七難堪] ~ 칠덕가[七德歌] ~ 칠도신[漆塗身] 1272
261 타옥[拖玉] ~ 타자우청[拖紫紆靑] ~ 타증[墮甑] ~ 타첩[打疊] 1272
260 탁략[橐籥]~ 탁록기공[涿鹿奇功] ~ 탁무[卓茂] ~ 탁문군[卓文君] 1271
259 치황[緇黃] ~ 치효괴아실[鴟鴞壞我室] ~ 치힐교당선[癡黠較螳蟬] 1267
258 타산상가공량옥[他山尙可攻良玉] ~ 타생[他生] ~ 타석조[打石條] ~ 타수[唾手] 1266
257 탄협[長彈鋏] ~ 탄협객[彈鋏客] ~ 탈계두육[奪鷄頭肉] ~ 탈금포[奪錦袍] 1263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