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침향[沈香] ~ 침향정[沈香亭] ~ 침회작[沈淮爵] ~ 칩충배호[蟄蟲坏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22  

침향[沈香] 생목(生木) 또는 고목(枯木)을 땅 속에 묻어 수지(樹脂)가 적은 부분을 썩히고 많은 부분을 쓰는데, 줄기의 상처나 단면에서 흐르는 수지를 침향이라 하여 예부터 귀중한 향료로 쓰였다.

침향정[沈香亭] 당 나라 때 금중(禁中)에 있던 정자 이름. 현종(玄宗)과 양귀비(楊貴妃)가 작약과 모란을 관상하면서 이백(李白)을 불러 시를 짓게 하며 놀았다고 한다. <樂史 李翰林別集序>

침향정[沈香亭] 당 명황이 대궐의 모란꽃을 흥경지(興慶池)에 옮겨 심어 놓고 꽃을 오나성하며 양귀비(楊貴妃)와 즐기던 정자이다. 이백의 청평사(淸平詞), ‘침향정 북쪽 난간에 기대었다.[沈香亭北倚欄干]’는 구절이 있다.

침향정[沈香亭] 침향정은 당대(唐代) 대궐 안에 있던 정자 이름이다. 어느 날 달밤에 명황(明皇)이 양귀비와 함께 나와서 정자 앞 목작약(木芍藥)을 구경하다가, 이름난 꽃을 구경하는데 어찌 묵은 악사(樂詞)를 쓰겠느냐면서 대뜸 한림학사 이백(李白)을 불러 새로운 청평악사(淸平樂詞) 세 편을 짓도록 하였다. <楊太眞 外傳>

침회작[沈淮爵] ()은 작()과 같은 뜻으로 참새를 말하는데, 예기(禮記) 월령(月令)늦가을에 작()이 바다에 들어가 조개가 된다.”고 하였고, 국어(國語) 진어(晉語)에는 작은 바다에 들어가 조개가 되고 꿩은 회수에 들어가 대합조개가 된다.”고 하였다.

칩배[蟄坏] 벌레들이 칩거(蟄居)하기 좋게 흙을 가지고 구멍을 막는다는 칩충배호(蟄蟲坏戶)’의 준말로, 두문불출(杜門不出)하며 숨어 지내는 것을 말한다. <禮記 月令>

칩연[蟄燕] 겨울에 꼼짝 않고 암혈(岩穴) 속에 숨어 지내는 제비를 말한다.

칩충배호[蟄蟲坏戶] 벌레들이 칩거(蟄居)하기 좋게 흙을 가지고 구멍을 막는다는 뜻으로, 두문불출(杜門不出)하며 숨어 지내는 것을 말한다. <禮記 月令>

[] 무게를 다는 저울.

[] 일의(一衣)를 가리키는 말.

칭성인명[稱聖人名] 성인의 이름을 함부로 쓰거나 부르는 것.

 

 



번호 제     목 조회
317 청야[淸野] ~ 청양관[靑陽館] ~ 청련화중생[靑蓮火中生] 1428
316 화삼변[禾三變]~화삼월[火三月]~화삽[畫翣]~화상치[畵象治]~화서[華胥] 1428
315 초근목피[草根木皮] ~ 초녀[楚女] ~ 초능지녕[草能指侫] 1427
314 치인설몽[痴人說夢] ~ 치자환주[癡子還珠] ~ 치장[植杖] 1426
313 태관[太官]~태광[台光]~태괘[泰卦]~태구배장[太丘陪杖] 1426
312 탁타교[橐駝橋] ~ 탄검[彈劍] ~ 탄관[彈冠] ~ 탄관우왕[彈冠遇王] 1425
311 침향[沈香] ~ 침향정[沈香亭] ~ 침회작[沈淮爵] ~ 칩충배호[蟄蟲坏戶] 1423
310 치절[痴絶] ~ 치조비조[雉朝飛操] ~ 치창시[熾昌詩] ~ 치천[稚川] 1421
309 침개[針芥] ~ 침고[沈橭] ~ 침과[枕戈] ~ 침괴[枕塊] ~ 침류수석[枕流漱石] 1421
308 호청경[虎聽經]~호축계[好祝雞]~호치단순[皓齒丹脣]~호탁씨[壺涿氏] 1420
307 토낭[土囊]~토만두[土饅頭]~토모삼굴[兎謀三窟]~토목형해[土木形骸] 1419
306 파강[播降]~파강미[播糠眯]~파개[爬疥]~파경상천[破鏡上天] 1419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