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타타[朶朶] ~ 타향승고향[他鄕勝故鄕] ~ 탁경뢰[籜驚雷] ~ 탁녀금[卓女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915  

타타[朶朶] 나무의 가지와 잎, 꽃송이와 열매 등이 휘늘어져 있는 모양.

타타[佗佗] 덕이나 용모가 아름답고 느긋한 모양.

타타[他他] 짐승이 많이 죽어 넘어져 있는 모양.

타향승고향[他鄕勝故鄕] 당 나라 두보(杜甫)의 시 득사제소식(得舍弟消息)난리 뒤 누가 돌아왔는가. 타향이 고향보다 오히려 낫다네.[亂後誰歸得 他鄕勝故鄕]”라고 하였다.

타횡[打橫] 직위가 높은 손님과 마주앉지 않고 비껴서 앉는 것을 말한다. 즉 손님을 높이 대접하는 뜻이 있다.

탁경뢰[籜驚雷] 죽순을 일명 탁룡(籜龍)이라 하므로 용이 천둥에 놀란다는 형용어를 쓴 것이다.

탁관[籜冠] 죽순 껍질로 만든 관을 말한다. 탁관은 한 고조(漢高祖)가 정장(亭長)으로 있던 빈천한 시절에 만들어 썼다는 죽피관(竹皮冠)이다. <漢書 高帝紀上>

탁군[涿郡] 중국 하북성(河北省)에 있는 지명으로, 촉한(蜀漢)의 소열황제(昭烈皇帝) 유비(劉備)가 탄생한 곳이다.

탁녀금[卓女琴] 탁문군(卓文君)은 한() 나라 촉군(蜀郡) 임공(臨邛)의 부자 탁왕손(卓王孫)의 딸이다. 과부로 있을 때 사마상여(司馬相如)의 거문고 소리에 반해서 그의 아내가 되었는데 후에 사마상여가 무릉(茂陵)의 여자를 첩으로 삼자 백두음(白頭吟)을 지어 자기의 신세를 슬퍼한 것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280 칠착[七鑿] ~ 칠향거[七香車] ~ 칠현[七賢] ~ 칠협[七莢] ~ 칠흥[七興] 912
279 탐호취자[探虎取子] ~ 탐화사자[探花使者] ~ 탐화연[探花宴] 912
278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912
277 퇴퇴[堆堆]~투간동해[投竿東海]~투간육오분[投竿六鰲奔] 912
276 파창[巴唱]~파천황[破天荒]~파체서[破軆書]~파투[巴渝] 912
275 탕년한[湯年旱]~탕망해[湯網解]~탕명[湯銘]~탕목금[湯沐金] 911
274 파연루[破煙樓]~파옹[坡翁]~파유[巴歈]~파일휘[把一麾] 911
273 해분[解紛]~해사[薤詞]~해산도솔[海山兜率]~해삼고[海三枯] 911
272 호시석노[楛矢石砮]~호시원[弧矢願]~호시지[弧矢志]~호시탐탐[虎視眈眈] 911
271 치국여선[治國如鮮] ~ 치도[馳道] ~ 치득부서혁원추[鴟得腐鼠嚇鵷鶵] 909
270 치모팽아[癡姥烹鵝] ~ 치민[淄澠] ~ 치빙노씨계[馳騁老氏戒] 909
269 탐득여룡[探得驪龍] ~ 탐천[貪泉] ~ 탐천지공[貪天之功] 909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