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탁사[托社] ~ 탁세편편[濁世翩翩] ~ 탁심장[濯心腸] ~ 탁약한회[橐籥寒灰]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96  

탁사[托社] 성호사서(城狐社鼠)라는 말이 있는데, ()에 굴을 가진 여우나 사직단(社稷壇) 밑에 구멍을 가지고 사는 쥐는 밉기는 하나 잡을 수 없다는 말이다. 사직단은 헐 수도 없고 연기를 피울 수도 없기 때문이다. 간악한 소인이 임금의 곁에 붙어 있는 것을 이에 비유한다.

탁상공론[卓上空論] 실천성이 없는 허황된 이론. 탁자 위에서만 펼치는 헛된 논의. 실현성이 없는 허황된 이론을 일컫는다. 궤상공론

탁세편편[濁世翩翩] 사기(史記) 평원군우경열전론(平原君虞卿列傳論)平原君 翩翩濁世之佳公子也라는 표현이 있다.

탁승[託乘] 의탁하여 타다.

탁심장[濯心腸] 시냇물에 내장을 꺼내 씻은 불도징(佛道澄)의 고사를 말한다. 축불도징은 본디 천축(天竺) 사람으로, () 나라 회제(懷帝) 때 낙양(洛陽)에 가서 여러 가지 신이(神異)를 나타내어 불법(佛法)을 포교하였다. 그는 젖가슴 주위에 4, 5촌쯤 되는 구멍이 있어서 뱃속이 다 들여다보였는데, 책을 읽을 적에는 그 구멍을 통하여 빛이 나왔으며, 재일(齋日)에는 그 구멍을 통하여 내장을 꺼내 물가에 가서 씻은 다음 다시 집어넣었다고 한다. <高僧傳 卷9 竺佛圖澄>

탁야헌위감[

 



번호 제     목 조회
245 함벽[銜璧]~함분축원[含憤蓄怨]~함사사영[含沙射影]~함삭[銜索] 1383
244 파파[派派]~파행[跛行]~파협원명[巴峽猿鳴]~파호위준[破瓠爲樽] 1382
243 칠종칠금[七縱七擒]~칠지군서[七紙軍書]~칠징[七徵] 1379
242 파창[巴唱]~파천황[破天荒]~파체서[破軆書]~파투[巴渝] 1379
241 침자[針磁] ~ 침주[沈舟] ~ 침중홍보[枕中鴻寶] ~ 침탁[踸踔] 1368
240 호접이망양[蝴蝶已亡羊]~호접지몽[胡蝶之夢]~호접진[蝴蝶陣]~호정교[胡釘鉸] 1362
239 탁정[卓程] ~ 탁족[度足] ~ 탁중장[槖中裝] ~ 탁창랑[濯滄浪] 1359
238 파자국[巴子國]~파적[破的]~파주위선[把酒爲船]~파죽지세[破竹之勢] 1354
237 혜안[慧眼]~혜양[蕙纕]~혜완[嵇阮]~혜요[彗妖]~혜원유[惠遠遊] 1347
236 함포[含哺]~함포고복[含哺鼓腹]~함함[顑頷]~함함[唅唅] 1341
235 한마지로[汗馬之勞]~한만유[汗漫遊]~한매[寒梅]~한맹[寒盟] 1334
234 한유[韓柳]~한유[韓愈]~한음[漢陰]~한음기심[漢陰機心] 1331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