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탐득여룡[探得驪龍] ~ 탐천[貪泉] ~ 탐천지공[貪天之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1  

탐관오리[貪官汚吏] 탐관(貪官:탐욕스런 관리)과 오리(汚吏:더러운 관리). , 탐욕이 많고 청렴하지 못한 관리.

탐낭[探囊] 주머니를 더듬는 도둑을 말한다.<莊子 胠篋>

탐득여룡[探得驪龍] 검은 용의 턱밑을 더듬어서 구슬을 획득한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탐시사[耽詩謝] 남조(南朝) () 나라의 사영운(謝靈運)을 말한다. 사현(謝玄)의 손자로 강락공(康樂公)에 봉해졌는데 많은 서적을 두루 읽고 서화에 능하였으며, 특히 시를 잘 지어 그 명성이 도연명과 어깨를 나란히 하였다. 소제(少帝) 때에는 영가태수(永嘉太守)로 있으면서 직무는 아랑곳하지 않고 경내의 산천을 돌아다니며 보고 느끼는 대로 시를 지어 산수시인(山水詩人)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宋書 卷六十七 謝靈運傳>

탐위[貪餧] 먹을 것을 찾다.

탐천[貪泉] 사람이 그 물을 마시면 갑자기 탐욕(貪慾)이 생긴다는 샘 이름이다. 중국 광동성(廣東省) 남해현(南海縣)에 있는데, 전설에 이 물을 마시면 탐욕의 마음이 생긴다.” 한다. () 나라 사람 오은지(吳隱之)는 이 물을 마시면서 끝내 청렴한 절개를 고치지 않을 것을 맹세했다 한다. <晉書 吳隱之傳>

탐천지공[貪天之功] 탐천지공은, 임금의 성덕으로 이루어진 공을 자기 공으로 삼는다는 뜻이다. 좌전(左傳)貪天之功 以爲己力乎라는 것이 보인다.

탐풍가송[探風歌頌] () 나라 때 왕이 백성의 가요를 채집해서 풍속과 정치를 살핀 일이 있다. <詩經 國風>

 

 



번호 제     목 조회
328 탐호취자[探虎取子] ~ 탐화사자[探花使者] ~ 탐화연[探花宴] 449
327 탄구가[彈緱歌] ~ 탄묵수[呑墨水] ~ 탄복[坦腹] ~ 탄성물복도[呑聲勿復道] 446
326 토낭[土囊]~토만두[土饅頭]~토모삼굴[兎謀三窟]~토목형해[土木形骸] 422
325 토홍예[吐虹蜺]~토화[土花]~톤톤[啍啍]~통가[通家]~통관규천[通管窺天] 413
324 택우천형[澤虞川衡]~택풍괘[澤風卦]~택풍대상[澤風大象]~탱장문자[撑腸文字] 405
323 토악[吐握]~토영삼굴[兎營三窟]~토우[土牛]~토원[兎園] 405
322 통신[通神]~통신담[通身膽]~통종[筒糉]~통진[通津] 377
321 통천[通天]~통천대[通天臺]~통천서[通天犀]~통탈[桶脫]~통후[通侯] 352
320 통덕[通德]~통만[統萬]~통반[筒飯]~통방외[通方外] 342
319 투란[鬪卵]~투료[投醪]~투문구악[投文驅鰐]~투벽[投僻]~투비시호[投畀豺虎] 340
318 퇴지[退之]~퇴지금시[退之琴詩]~퇴지산석구[退之山石句]~ 334
317 퇴고[推敲]~퇴문총[堆文冢]~퇴비익[退飛鷁]~퇴식[退食] 33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