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빙자[氷子] ~ 빙청옥윤[氷淸玉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82  
♞빙자[氷子] 우박의 이칭(異稱)이다.
♞빙자옥질[氷姿玉質] 얼음같이 투명한 모습과 옥과 같이 뛰어난 바탕. 용모와 재주가 모두 뛰어남을 비유하는 말이다. 선자옥질(仙姿玉質)
♞빙자옥질[氷姿玉質] 얼음처럼 맑디맑은 모습에 옥같은 바탕. 매화를 상징하는 말이다.
♞빙주[冰柱] 당(唐) 나라 때 한유(韓愈)의 친구 유차(劉叉)가 한유를 처음 찾아가서 지었다는 시(詩)의 이름인데, 노동(盧仝)․맹교(孟郊)의 시보다 뛰어났다고 한다.
♞빙지목가천풍렬[氷枝木稼天風烈] 제철이 아닌 때에 일어난 기상이변으로 대신이나 현인이 죽을 징조라는 뜻이다. 당 나라 영왕(寧王) 이헌(李憲)과 송 나라 명재상 한기(韓琦)가 죽을 임시에 그와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 한다. <石林詩話 韓琦挽詞>
♞빙진석[憑秦石] 진시황(秦始皇)이 놓았다고 하는 석교(石橋)를 말한다. 진시황(秦始皇)이 해 돋는 곳을 보고자 하여 돌다리를 놓으려고 하였는데, 해신(海神)이 나타나서 다리 기둥을 세워 주었다. 진시황(秦始皇)이 이를 고맙게 여겨 만나 보려고 하니, 해신이 말하기를, “내 모습이 추하니 내 모습을 그리지 않기로 약속한다면 만나겠다.”하였다. 이에 진시황(秦始皇)이 들어가 해신과 만났는데, 좌우에 있던 사람들이 몰래 해신의 발을 그렸다. 그러자 해신이 성을 내면서 빨리 나가라고 하여 진시황(秦始皇)이 말을 타고 곧장 나왔는데, 말 뒷다리가 석교에서 미처 떨어지기도 전에 석교가 무너졌다. <藝文類聚 卷79>
♞빙청[氷淸] 빙청은 장인을 말한다. 진서(晉書) 위개전(衛玠傳)에 “개의 장인 악광(樂廣)이 명망이 있었는데 사람들이 ‘장인은 얼음처럼 맑고 사위는 옥처럼 윤이 난다.’했다.”하였다.
♞빙청옥결[氷淸玉潔] 얼음같이 맑고 옥처럼 깨끗하다는 뜻으로, 맑고 깨끗한 덕성(德性)을 비유하는 말이다.
♞빙청옥윤[氷淸玉潤] 얼음처럼 맑고 구슬처럼 윤이 난다. 장인과 사위의 인물이 다 같이 뛰어남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660 자양벽파[紫陽劈破] ~ 자양옹[紫陽翁] ~ 자여[子輿] 3429
4659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3428
4658 각설[却說] ~ 각승호가[却勝胡笳] 3425
4657 청화[淸和] ~ 청황시목재[靑黃是木災] 3424
4656 최졸옹[崔拙翁] ~ 최해주[崔海州] 3424
4655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3422
4654 석점두[石點頭] ~ 석정연구[石鼎聯句] 3421
4653 풍부양비[馮婦攘臂] ~ 풍비[豐碑] 3420
4652 향자평[向子平] ~ 향진[香塵] 3420
4651 석양[石羊] ~ 석양풍수제자오[夕陽風樹啼慈烏] 3418
4650 숙산[叔山] ~ 숙손[叔孫] 3417
4649 숭강[崇岡] ~ 숭백[崇伯] 3417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