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택상[宅相]~택상양구[澤上羊裘]~택서거[擇壻車]~택선[澤仙]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78  

택상[宅相] 훌륭한 외손을 뜻한다. () 나라 때 위서(魏舒)가 어려서 고아가 되어 외가(外家)인 영씨(寗氏)에게서 길러졌는데, 영씨가 집을 짓자, 집을 상보는 사람[相宅者]이 말하기를 반드시 귀현(貴顯)한 생질이 나오겠다.[當出貴甥].”고 하므로, 위서의 외조모는 이미 위서가 총명함을 보고 바로 위서일 것으로 생각하였고, 위서는 말하기를 내가 의당 외가를 위하여 이 집의 상대로 성취하리라.[當爲外氏成此宅相]”고 하였다. 뒤에 위서는 과연 명신으로 벼슬이 삼공(三公)의 지위에 이르렀다. <晉書 魏舒傳>

택상양구[澤上羊裘] 후한서(後漢書) 113광은 후한 광무황제와 동문수학(同門修學)한 사람인데, 광무가 즉위하여 기용하려고 불렀으나 응하지 않고, 부춘산(富春山)에 숨어살면서 양구(羊裘)를 입고 낚시질로 세월을 보냈다.”고 한다.

택서거[擇壻車] 국파총화(菊坡叢話)() 나라 때 진사(進士)에 합격한 사람들을 곡강(曲江)에 모아 놓고 잔치할 적에 공경(公卿)들 집에서 자개로 조각한 수레에 구슬 안장을 걸고서 즐비하게 이르러 모두 사위들을 고르는데, 진사들 가운데 십중팔구가 사윗감으로 선택된다.”고 하였다. 소식(蘇軾)의 시에 주머니 텅 비어 상춘(賞春)할 말[]도 마련 못하거늘, 눈이 어지럽도록 사위 고르는 수레는 보는구나.[囊空不辦尋春馬 眼亂行看擇壻車]”라고 하였다.

택선[澤仙] 한무제(漢武帝)가 사마상여(司馬相如)의 대인부(大人賦)를 읽었는데, 대인부는 구름을 타고 하늘 위에 노는 신선을 쓴 글이었다. 무제는 신선이 되면 이런 신선이 되지 산택(山澤)에서 여윈 신선이 되지는 않겠다.”고 하였다.

택수[澤叟] 고향이 여주(驪州)인 택당(澤堂) 이식(李植)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250 황복[荒服]~황봉주[黃封酒]~황분[皇墳]~황비자달[黃扉紫闥]~황비피현[黃扉避賢] 47
5249 황발송[黃髮頌]~황백[幌帛]~황벽인배휴[黃蘗引裴休]~황변록[隍邊鹿] 51
5248 황모어랑[黃帽漁郞]~황모촌[黃茅村]~황미백미[黃米白米]~황미옹[黃眉翁] 72
5247 황막[荒幕]~황매선사[黃梅禪師]~황매우[黃梅雨]~황면[黃面]~황명[蝗螟] 45
5246 황류[黃流]~황릉묘[黃陵廟]~황리몽[隍裏夢]~황마[黃馬]~황마[黃麻] 58
5245 황려[黃驪]~황록[隍鹿]~황룡부[黃龍府]~황룡부우주[黃龍負禹舟] 50
5244 황량몽[黃粱夢]~황량미숙[黃梁未熟]~황량일취몽[黃粱一炊夢]~황량지몽[黃粱之夢] 44
5243 황도[黃圖]~황도[黃道]~황도일[黃道日]~황독[黃獨]~황두랑[黃頭郞] 50
5242 황녕[黃寧]~황당[黃堂]~황대[璜臺]~황대과[黃臺瓜]~황대권만[黃臺捲蔓] 57
5241 황권[黃卷]~황극[皇極]~황금대[黃金臺]~황금압[黃金鴨]~황기[黃綺] 49
5240 황과[皇荂]~황관[黃冠]~황구요탁[黃口謠啄]~황구첨정[黃口簽丁]~황궁[黃宮] 46
5239 황곡[黃鵠]~황공로[黃公壚]~황공비략[黃公祕略]~황공주로[黃公酒壚] 45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