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택상[宅相]~택상양구[澤上羊裘]~택서거[擇壻車]~택선[澤仙]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56  

택상[宅相] 훌륭한 외손을 뜻한다. () 나라 때 위서(魏舒)가 어려서 고아가 되어 외가(外家)인 영씨(寗氏)에게서 길러졌는데, 영씨가 집을 짓자, 집을 상보는 사람[相宅者]이 말하기를 반드시 귀현(貴顯)한 생질이 나오겠다.[當出貴甥].”고 하므로, 위서의 외조모는 이미 위서가 총명함을 보고 바로 위서일 것으로 생각하였고, 위서는 말하기를 내가 의당 외가를 위하여 이 집의 상대로 성취하리라.[當爲外氏成此宅相]”고 하였다. 뒤에 위서는 과연 명신으로 벼슬이 삼공(三公)의 지위에 이르렀다. <晉書 魏舒傳>

택상양구[澤上羊裘] 후한서(後漢書) 113광은 후한 광무황제와 동문수학(同門修學)한 사람인데, 광무가 즉위하여 기용하려고 불렀으나 응하지 않고, 부춘산(富春山)에 숨어살면서 양구(羊裘)를 입고 낚시질로 세월을 보냈다.”고 한다.

택서거[擇壻車] 국파총화(菊坡叢話)() 나라 때 진사(進士)에 합격한 사람들을 곡강(曲江)에 모아 놓고 잔치할 적에 공경(公卿)들 집에서 자개로 조각한 수레에 구슬 안장을 걸고서 즐비하게 이르러 모두 사위들을 고르는데, 진사들 가운데 십중팔구가 사윗감으로 선택된다.”고 하였다. 소식(蘇軾)의 시에 주머니 텅 비어 상춘(賞春)할 말[]도 마련 못하거늘, 눈이 어지럽도록 사위 고르는 수레는 보는구나.[囊空不辦尋春馬 眼亂行看擇壻車]”라고 하였다.

택선[澤仙] 한무제(漢武帝)가 사마상여(司馬相如)의 대인부(大人賦)를 읽었는데, 대인부는 구름을 타고 하늘 위에 노는 신선을 쓴 글이었다. 무제는 신선이 되면 이런 신선이 되지 산택(山澤)에서 여윈 신선이 되지는 않겠다.”고 하였다.

택수[澤叟] 고향이 여주(驪州)인 택당(澤堂) 이식(李植)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340 화봉삼축[華封三祝]~화불단행[禍不單行]~화사첨족[畵蛇添足] 601
339 탕목읍[湯沐邑] ~ 탕무작효시[湯武作嚆矢] ~ 탕반구자명[湯盤九字銘] 596
338 탈낭추[脫囊錐] ~ 탈속반[脫粟飯] ~ 탈영[脫穎] ~ 탈영추[脫穎錐] 588
337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588
336 탁사[托社] ~ 탁세편편[濁世翩翩] ~ 탁심장[濯心腸] ~ 탁약한회[橐籥寒灰] 580
335 탁정[卓程] ~ 탁족[度足] ~ 탁중장[槖中裝] ~ 탁창랑[濯滄浪] 580
334 함향기초[含香起草]~함향봉군[含香奉君]~함휼[銜恤]~함흥차사[咸興差使] 580
333 탄협[長彈鋏] ~ 탄협객[彈鋏客] ~ 탈계두육[奪鷄頭肉] ~ 탈금포[奪錦袍] 573
332 토반진갱[土飯塵羹]~토봉[吐鳳]~토사구팽[兎死狗烹]~토사호비[兎死狐悲]~토세[免勢] 567
331 홍렬[鴻烈]~홍로[洪鑪]~홍로점설[紅爐點雪]~홍루[紅淚]~홍류적[鴻留迹] 565
330 홍애[洪崖]~홍애견박[洪崖肩拍]~홍애자[洪厓子]~홍약[紅藥] 565
329 타감적[駝堪吊] ~ 타계제장[墮髻啼粧] ~ 타괴중리소옹시[打乖中理邵翁詩] 561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