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통신[通神]~통신담[通身膽]~통종[筒糉]~통진[通津]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46  

통세자황[統世自貺] 만세(萬世)를 통계(統計)하여 옛 사람의 행동으로써 스스로를 줌.

통신[通神] () 나라 심기제(沈旣濟)의 상소에 인재를 고교(考校)하는 법이 모두 서판(書判)부력(簿歷)언사(言辭)부앙(俯仰)의 사이에 있으므로, 전선(銓選)을 맡은 사람이 신명을 통한 이가 아니면 알 수가 없습니다.”고 했던 데서 온 말이다. <唐書 選擧志>

통신담[通身膽] 대단한 용기와 담력의 소유자라는 말이다. 촉지(蜀志) 조운전(趙雲傳) ()자룡은 몸 전체가 담으로 뭉쳐져 있다.[子龍一身都是膽]”고 하였다.

통적금문[通籍金門] 금문은 금마문(金馬門)의 약칭으로 대궐문을 뜻하고, 통적은 궁문의 명부에 이름이 기록되었다는 뜻인데 한() 나라의 제도에 궁중에 출입하는 사람의 성명나이신분 등을 댓조각에 기록하여 궁문밖에 걸어두고 들어오려는 사람에 대해 그것을 근거로 삼아 대조 심사하였다 한다.

통종[筒糉] 찹쌀가루를 반죽하여 송편처럼 만들어 기름에 지진 떡을 말한다. 전국 시대 때 초() 나라 굴원(屈原)55일에 강에 빠져 죽었는데, 사람들이 이날 통종을 강에 던져 넣어 굴원에게 제사 지낸다고 한다. <本草綱目 穀4>

통중역[通重譯] 먼 지방에서 여러 번 통역을 거쳐 중국에 조회(朝會)하러 온다는 뜻.

통지천포[通之天苞] 춘추설(春秋說) 제사(題辭)河以通乾出天苞 洛以流坤吐地符라 하였다.

통진[通津] 사방을 두루 통할 수 있는 사통팔달의 나루터를 말한다.

통진[通津] 현직(顯職)과 요직(要職)으로 높은 관직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328 칠착[七鑿] ~ 칠향거[七香車] ~ 칠현[七賢] ~ 칠협[七莢] ~ 칠흥[七興] 625
327 태관[太官]~태광[台光]~태괘[泰卦]~태구배장[太丘陪杖] 622
326 호한부인[呼韓婦人]~호해[胡亥]~호해고루[湖海高樓]~호해기[湖海氣] 622
325 호해의[湖海意]~호현[弧懸]~호형염[虎形鹽]~[皓皓]~호호악악[灝灝噩噩] 622
324 통덕[通德]~통만[統萬]~통반[筒飯]~통방외[通方外] 621
323 활락도[豁落圖]~활인원[活人院]~황각[黃閣]~황각조갱[黃閣調羹] 620
322 탄자와[彈자渦] ~ 탄쟁협[彈箏峽] ~ 탄지[彈指] ~ 탄탄[呑炭] 617
321 토진간담[吐盡肝膽]~토찬[吐餐]~토탈[兎脫]~토포악발[吐哺握髮] 617
320 확상포[矍相圃]~확호불발[確乎不拔]~환각주인지[喚却主人知]~환결[環玦] 617
319 포옥삼련월[抱玉三連刖]~포옹[逋翁]~포옹구망구[抱瓮久忘劬] 611
318 화창[華倉]~화처[花妻]~화청지[華淸池]~화총[花驄]~화축[華祝] 611
317 황간[黃幹]~황감동정[黃柑洞庭]~황강[黃崗]~황강고사[黃崗故事] 611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