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투란[鬪卵]~투료[投醪]~투문구악[投文驅鰐]~투벽[投僻]~투비시호[投畀豺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2  

투란[鬪卵] 계란을 깨뜨리는 놀이.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한식일을 전후하여 3일 동안 투란놀이를 벌인다.” 하였다.

투로[投老] 노년(老年)에 이른 것을 이르기도 하고, 또는 연로하여 벼슬을 사퇴하는 것을 이르기도 한다.

투료[投醪] 군사들과 고락을 같이하는 것을 뜻한다. 문선(文選) 장협칠명(張協七命) 주에 황석공(黃石公) 기록에 말하기를 옛날 어진 장수가 군사를 거느리고 전지에 임할 때에 어느 사람이 자기에게 한 그릇의 탁주[]를 주는 것을 흐르는 물에 던지고 모든 군사들로 그 물을 같이 마시게 하자, 삼군(三軍)이 죽을 힘을 다하여 싸웠다.’고 했다.”라고 하였다.

투문구악[投文驅鰐] 문장이 뛰어남을 비유한 말. () 나라 때 한유(韓愈)가 조주 자사(潮州刺史)로 부임했을 적에 그곳 백성들이 악어(鰐魚)로부터 큰 피해를 입고 있었으므로, 한유가 글을 지어 악어가 서식하고 있는 악계(惡溪)에 던졌더니, 그날 저녁에 바로 폭풍이 불고 악계에 천둥이 일어나서 며칠 뒤에 그 물이 모두 말라 버림으로써 마침내 악어의 해가 없어졌다는 데서 온 말이다.

투벽[投僻] () 나라 재상 소하(蕭何)가 전택(田宅)을 마련할 때에는 으레 벽지(僻地)에다 마련하고는 유유자적하였다는 소택벽(蕭宅僻)의 고사가 전한다. <史記 卷53 蕭相國世家>

투벽진공자[投璧晉公子] 진 공자(晉公子)는 춘추 시대 오패(五霸)의 하나인 문공(文公)을 가리킨다. 문공이 공자로 있을 때 그의 외삼촌 호언(狐偃)과 함께 망명하여 진() 나라에 있었는데, 진 목공(秦穆公)의 힘을 얻어 본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황하에 이르자 호언이 공자에게 구슬을 주면서 내가 공자를 따라 온 천하를 다니면서 잘못을 많이 저질렀습니다. 이제 작별을 고합니다.” 하니, 문공은 외삼촌과 마음을 함께 하겠습니다. 저 하수를 두고 맹세합니다.” 하고는 그 구슬을 황하에 던졌다. <左傳 僖公 二十四年>

투비시호[投畀豺虎] 시경(詩經) 소아(小雅) 항백(巷伯)저 참소하는 자들을 잡아다가, 승냥이와 범에게나 던져 주리라. 승냥이나 범도 먹지 않으면, 저기 북녘 땅에 던져 주리라.[取彼讒人 投畀豺虎 豺虎不食 投畀有北]”라는 말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328 탐호취자[探虎取子] ~ 탐화사자[探花使者] ~ 탐화연[探花宴] 451
327 탄구가[彈緱歌] ~ 탄묵수[呑墨水] ~ 탄복[坦腹] ~ 탄성물복도[呑聲勿復道] 450
326 토낭[土囊]~토만두[土饅頭]~토모삼굴[兎謀三窟]~토목형해[土木形骸] 427
325 토홍예[吐虹蜺]~토화[土花]~톤톤[啍啍]~통가[通家]~통관규천[通管窺天] 415
324 택우천형[澤虞川衡]~택풍괘[澤風卦]~택풍대상[澤風大象]~탱장문자[撑腸文字] 409
323 토악[吐握]~토영삼굴[兎營三窟]~토우[土牛]~토원[兎園] 408
322 통신[通神]~통신담[通身膽]~통종[筒糉]~통진[通津] 381
321 통천[通天]~통천대[通天臺]~통천서[通天犀]~통탈[桶脫]~통후[通侯] 358
320 통덕[通德]~통만[統萬]~통반[筒飯]~통방외[通方外] 346
319 투란[鬪卵]~투료[投醪]~투문구악[投文驅鰐]~투벽[投僻]~투비시호[投畀豺虎] 343
318 퇴지[退之]~퇴지금시[退之琴詩]~퇴지산석구[退之山石句]~ 339
317 퇴고[推敲]~퇴문총[堆文冢]~퇴비익[退飛鷁]~퇴식[退食] 334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