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파선부옥선[坡仙賦玉仙]~파소[爬搔]~파신[波臣]~파심중적난[把心中賊難]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2  

파선[坡仙] () 나라 소식(蘇軾)을 가리킨다.

파선부옥선[坡仙賦玉仙] 소동파(蘇東坡)의 시에 멀리 상상컨대 2월 왕성 밖에 옥선의 큰 복꽃이 바다와 같다.[遙知二月王城外 玉仙洪福花如海]”라는 구절이 있다.

파선활화팽[坡仙活火烹] 파선은 동파 신선으로 소식(蘇軾)에 대한 미칭이다. 소동파시집(蘇東坡詩集) 43 급강전다(汲江煎茶)생수 찻물 모름지기 숯불로 끓여야기에 스스로 낚시터 임해 깊고 맑은 강물을 떴네.[活水還須活火烹 自臨釣石取深淸].”라고 하였다.

파소[爬搔] 긁고 빗질하는 것으로 다스림을 뜻한다. 한유(韓愈)의 글에 벌처럼 뭉치고 개미처럼 모이니 어찌 긁고 빗질하랴.[蜂屯蟻聚 何用爬梳]”라고 하였다. 여기의 소() 역시 소()와 의미가 같다.

파수교[灞水橋] 장안(長安) 동쪽의 파수에 놓인 다리 이름인데, () 나라 때 정계(鄭綮)가 시를 잘했으므로, 혹자가 정계에게 상국(相國)이 요즘에 신시(新詩)를 짓는가?”하고 묻자, 대답하기를 시상(詩想)이 눈보라치는 파교(灞橋)의 나귀 등 위에 있는데, 어떻게 시를 지을 수 있겠는가.”라고 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파시[坡詩] 소동파(蘇東坡)의 시를 이른다.

파시유사[坡詩柳詞] 동파(東坡)의 시와 유초청사(柳梢靑詞).

파신[波臣] 수족(水族)이다. 옛날 사람들은 강과 바다에 사는 수족들도 역시 임금과 신하가 있다고 생각하였다. 후대에는 물에 빠져 죽은 자를 뜻하는 말로 쓰였다.

파신[波臣] 파신은 수족(水族)의 신하란 뜻으로 붕어를 가리킨다. 장자(莊子) 외물(外物)장자가 감하후(監河侯)를 찾아가 곡식을 빌려 하자, 그는 백성에게 세금을 거두어 빌려주려 하였다. 장자는 성을 내면서 나는 오다가 길에서 부르는 이가 있기에 돌아보니, 수레바퀴 속의 고인 물에 있는 붕어였습니다. 나는붕어야! 왜 나를 부르는가?하고 물었더니, 붕어는나는 동해(東海)의 파신(波臣)인데, 그대는 나에게 한 말[]의 물을 주어 살게 할 수 없겠는가?하였습니다. 나는좋다! 나는 오월(吳越)의 왕을 찾아가는 길이니, 서강(西江)의 물을 끌어다 주마.하자, 붕어는 성을 내면서나는 내가 늘 있던 물이 아니면 싫소. 나는 한 말의 물만 있으면 충분한데 그대는 이렇게 말하니, 차라리 나를 마른 생선 가게에서 찾는 것이 나을거요.했습니다.’ 하고는 받지 않았다.” 하였다.

파심중적난[把心中賊難] 마음속의 도적을 부수기 어렵다. 그 만큼 마음을 다스리기 어렵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061 포초[鮑焦]~포초래[蒲梢來]~포취만거[鮑臭滿車]~포편[蒲鞭] 5
5060 포주[蒲酒]~포주녀[抱裯女]~포중[褒中]~포참[抱槧]~포철[餔歠] 5
5059 포장박뢰풍[鋪張薄雷風]~포정전우[庖丁全牛]~포조[鮑照]~포좌[蒲坐] 5
5058 포의[褒衣]~포의지교[布衣之交]~포의한사[布衣寒士]~포인계육[庖人繼肉] 5
5057 포옹장인[抱甕丈人]~포옹한음[抱甕漢陰]~포용도[包龍圖]~포육천교[飽肉天驕] 5
5056 포옥삼련월[抱玉三連刖]~포옹[逋翁]~포옹구망구[抱瓮久忘劬] 5
5055 포어불구조룡취[鮑魚不救祖龍臭]~포어석[鮑魚石]~포연[酺宴] 5
5054 포식난의[飽食暖衣]~포신구화[抱薪救火]~포양[蒲楊] 5
5053 팔대쇠[八代衰]~팔대수[八大藪]~팔두문장[八斗文章]~팔룡운전[八龍雲篆] 11
5052 팔교[八敎]~팔극[八極]~팔기[八旗]~팔난전저책[八難前箸策] 8
5051 팔고[八苦]~팔공[八公]~팔관[八關]~팔괘[八卦]~팔굉[八紘] 8
5050 판향[瓣香]~판향배[瓣香拜]~팔개[八凱]~팔결문[八結文] 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